군산, 김의겸 44.4% vs 신영대 35.2% [뉴스1 전북 여론조사]
군산, 김의겸 44.4% vs 신영대 35.2% [뉴스1 전북 여론조사]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01.2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4월15일 치러진다. 전북에서는 10개 선거구에서 치열한 접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2석을 얻는데 그친 더불어민주당이 약진할 수 있을지,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이 선전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뉴스1전북취재본부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현재 거론되고 있는 후보들을 대상으로 가상대결과 적합도, 정당지지도 등을 조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전북 군산)의 3선 고지 점령에 빨간불이 커졌다.

4·15 총선 군산선거구 후보자간 가상대결에서 김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더블스코어 이상 차이로 밀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스1 전북취재본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실시한 군산선거구 가상대결에서 김 의원은 21.7% 지지를 얻어 46.7%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전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대변인에 25.0%p 차로 완패했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전 노무현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과의 가상대결에서도 22.0% 지지를 얻는데 그쳐 48.1%를 얻은 신 전 청와대 행정관에 26.1%p 차로 패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의 대결에서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44.4%, 신영대 전 청와대 행정관이 35.2%로 치열한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가상대결' 김의겸(민) 46.7% vs 김관영(바) 21.7%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김관영 국회의원과의 맞대결에서 김 전 청와대 대변인이 46.7%의 지지율로 21.7%를 얻은 김 의원을 앞섰다.

기타인물은 22.3%, 없음 3.2%, 잘 모름은 6.1%로 나타났다.

김 전 청와대 대변인은 제1선거구(옥구읍·옥산면·회현면·옥서면·옥도면·소룡동·미성동·해신동)와 2선거구(성산면·개정면·나포면·서수면·임피면·대야면·구암동·조촌동·개정동·경암동), 3선거구(월명동·삼학동·중앙동·흥남동·수송동), 4선거구(신풍동·나운1동·나운2동·나운3동) 등 전 지역과 전 연령층에서 김 의원보다 우위를 보였다.

김 대변인은 Δ1선거구 42.2% Δ2선거구 46.4% Δ3선거구 41.6% Δ4선거구 55.1% 등 전 지역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다.

연령별로는 Δ19∼29세 44.0% Δ30∼39세 45.0% Δ40∼49세 54.1% Δ50∼59세 48.0% Δ60세 이상에서 43.2%의 지지를 얻었으며, 성별로는 Δ남성 47.8% Δ여성 45.7% 등의 지지를 얻었다.

반면 김 의원은 Δ1선거구 31.2% Δ2선거구 22.6% Δ3선거구 19.4% Δ4선거구 16.7%의 지지를 얻었다.

연령별로는 Δ19∼29세 20.7% Δ30∼39세 14.1% Δ40∼49세 11.4% Δ50∼59세 22.3% Δ60세 이상에서 32.0%의 지지를 얻었으며, 성별로는 Δ남성 24.1% Δ여성 19.3%의 지지를 얻었다.

◇'가상대결' 신영대(민) 48.1% vs 김관영(바) 22.0%

 

신영대 전 노무현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과 김관영 의원과의 맞대결에서는 신 전 행정관이 48.1%, 김 의원이 22.0%를 기록했다.

두 후보 간 지지율은 28.1%p 차이로 신 전 행정관이 김 의원을 크게 앞서고 있다.

기타인물은 17.7%, 없음 5.0%, 잘모름 7.1% 이다.

신 전 행정관도 제1선거구와 2선거구, 3선거구, 4선거구 등 전 지역과 전 연령층에서 김 의원보다 우위를 나타냈다.

신 행정관은 Δ1선거구 42.1% Δ2선거구 43.0% Δ3선거구 55.7% Δ4선거구 48.3% 등 전 지역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다.

연령별로는 Δ19∼29세 58.5% Δ30∼39세 55.7% Δ40∼49세 53.1% Δ50∼59세 48.7% Δ60세 이상에서 35.8%의 지지를 얻었으며, 성별로는 Δ남성 45.2% Δ여성 51.0% 등의 지지를 얻었다.

반면 김 의원은 Δ1선거구 33.4% Δ2선거구 25.3% Δ3선거구 18.2% Δ4선거구 15.7%의 지지를 얻는데 그쳤다.

연령별로는 Δ19∼29세 10.8% Δ30∼39세 19.1% Δ40∼49세 15.3% Δ50∼59세 21.4% Δ60세 이상에서 33.6%의 지지를 얻었으며, 성별로는 Δ남성 27.2% Δ여성 16.8% 등의 지지를 얻었다.

◇'민주당 후보 적합도' 김의겸 44.4% vs 신영대 35.2%

 

더불어민주당 후보 적합도에서는 김의겸 전 대변인이 44.4%, 신 전 행정관이 35.2%로 9.2%p 차를 보이고 있다.

기타인물은 7.0%, 없음 5.5%, 잘모름 7.8%로 응답했다.

김 전 대변인은 Δ1선거구 41.7% Δ2선거구 47.9% Δ3선거구 35.2% Δ4선거구 52.9%의 지지를 얻었으며, 연령별로는 Δ19∼29세 41.6% Δ30∼39세 33.8% Δ40∼49세 52.3% Δ50∼59세 51.0% Δ60세 이상 41.7%로 1·2·4선거구와 19∼20세·40∼49세·50∼59세·60세 이상 연령대에서 신 전 행정관 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얻었다.

반면 김 전 행정관은 Δ1선거구 30.4% Δ2선거구 34.2% Δ3선거구 41.8% Δ4선거구 32.7%의 지지를 얻었으며, 연령별로는 Δ19∼29세 37.1% Δ30∼39세 47.7% Δ40∼49세 35.2% Δ50∼59세 33.8% Δ60세 이상 29.3%로 3선거구와 30∼39세의 연령대에서만 김 전 대변인에 우위를 보였다.

성별에서는 김 전 대변인이 Δ남성 47.0% Δ여성 41.9%로 높은 지지를 얻었으며, 신 전 행정관은 Δ남성 32.0% Δ여성 38.5%의 지지를 얻었다.

◇'정당지지도' 민주당 68.0%·정의당 9.5%·바른미래당 4.9% 順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Δ더불어민주당(68.0%) Δ정의당(9.5%) Δ바른미래당(4.9%) Δ자유한국당(4.1%) Δ민중당(3.5%) Δ새로운보수당(2.3%) Δ민주평화당(2.0%) Δ대안신당·우리공화당(0.4%) 순이었다. 잘모름 2.5%, 없음 2.3%, 기타 0.1%였다.

민주당은 Δ1선거구 63.8% Δ2선거구 67.7% Δ3선거구 67.2% Δ4선거구 71.7%의 지지를 얻었으며, 연령별로는 Δ19∼29세 80.3% Δ30∼39세 72.5% Δ40∼49세 76.4% Δ50∼59세 62.1% Δ60세 이상 58.1%의 고른 지지를 얻었다.

성별로는 Δ남성 64.2% Δ여성 71.8%의 지지를 얻었다.

정의당은 Δ1선거구 10.4% Δ2선거구 5.9% Δ3선거구 13.4% Δ4선거구 7.8%의 지지를 얻었으며, 연령대별로는 Δ19∼29세 1.4% Δ30∼39세 6.5% Δ40∼49세 6.8% Δ50∼59세 17.1% Δ60세 이상 11.9%의 지지를 얻었다. 성별로는 Δ남성 13.5% Δ여성 5.5%로 1·3선거구와 50∼99세·60세 이상, 남성들에게 두자리 수 지지를 얻었다.

◇어떻게 조사했나

이번 조사는 뉴스1 전북취재본부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조원씨앤아이가 2020년 1월15∼17일(3일간) 전라북도 군산 선거구 거주 만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유선전화(2%)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98%)를 이용한 ARS 여론조사로 진행됐다.

2019년 12월말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를 적용했다.

표본크기는 전체 통화 1만1653명중 500명이 답변해 응답률은 4.3%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선거관리위원회 예비후보에 등록한 국가혁명배당금당과 일부 무소속은 지역활동 등을 평가해 조사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안심번호 100%를 목표로 조사를 시행했으나 부족한 샘플을 수집하기 위해 유선번호 RDD를 사용했다. 또 안심번호 100% 위해 18세가 포함되지 않은 설문안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