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소상인 보호 대책에 포함 안된 '소상인'
[르포]소상인 보호 대책에 포함 안된 '소상인'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05.05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전국 지자체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통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 

“우리는 소상인이 아닌가요.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바라봐 주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정부와 지자체의 각종 지원책이 잇따르고 있지만 대형마트 내 개인 소상인들은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있다.

정부나 지자체의 직접 지원 배제는 물론이고 최근 지급이 시작된 각종 긴급재난지원금(카드, 지역상품권) 사용처에서도 제외되며 이들의 어려움은 극에 달하고 있는 실정이다.

대형마트 내에는 본사 직영 매장을 제외한 화장품, 가방, 의류, 식당 등 해당 지역 주민들이 위탁이나 집적계약 형태로 운영되는 개인 소규모 임대 업체들이 상당수다.

사업자등록증 상 분명한 소상인 임에도 불구하고 대형마트 내에 있다는 이유 때문에 각종 지원에서 유흥, 사행성 등의 업소와 함께 제한 대상으로 분류되는 것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여파는 일반 소상인들과 다를 게 없고 밀폐된 공간이라는 우려로 인해 고객들의 발길이 대폭 줄면서 매출 하락 등의 피해는 더 크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근근이 지난 수개월동안의 코로나19 여파를 버텨왔지만 최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되면서 이들은 더 큰 난관에 봉착했다.

재난지원금으로 지급되는 선불카드와 지역상품권 등의 사용이 원천 제한되면서 지원금이 사용되는 향후 3개월 동안 매출은 상대적으로 더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하락한 매출에 재난지원금 사용 불가처로 분류됨에 따라 손님은 더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재난지원금과 지역상품권의 대형마트 내 소상인 업소 사용 허용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실제 지난 3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재난지원금과 지역상품권의 대형마트 내 소상인 업소 사용 허용(요청)’이란 글이 오르기도 했다.

작성자는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건전한 소비를 장려하기 위한 목적임을 잘 알고 있다. 대다수의 국민들도 그 취지에 공감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하지만 정부, 지자체 관계자들이 한 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대형마트 내에도 그 지역 주민, 즉 소상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가게가 많다”면서 “지역상품권과 재난지원금의 무조건적인 사용 금지가 그 지역 소상공인들을 보호한다는 취지에 부합하는지 한 번 쯤은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형마트 내 지역 소상인으로 추정되는 이 작성자는 “매출도 걱정이지만 국가나 지자체로부터 받는 소외감이 더욱 우리를 슬프게 한다”고 언급한 뒤 “사업자등록증 상 소상인으로 등록돼 있는 업소에서도 재난지원금 등을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현재 이 글에는 “동의한다. 마트 내 위수탁 운영하는 소상인들은 매출하락으로 알바도 못쓰고 하루 11~13시간씩 근무하며 한 달에 두 번 쉬는 사람들이 많다. 오죽하면 ‘보이지 않는 감옥’이라는 말이 나오겠느냐”는 댓글도 달려 있다.

전북 전주시의 한 대형마트 내에서 화장품 가게를 운영 중인 박모씨(50)는 “어제 한 손님이 물건을 고른 뒤 재난지원 카드를 냈다. 사용처가 아니라는 말에 그냥 돌아갔다”면서 “지난 수개월간 정말 어려웠지만 문제는 재난지원금이 사용되는 앞으로 3개월이 정말 고민이다”고 말했다.

박씨는 “같은 브랜드 로드점에서는 사용되는 재난지원금 카드와 지역상품권을 우리는 못 받다보니 그나마 있던 단골들도 끊길 상황이다”며 “행정당국이 현장에서 이 상황을 보고도 같은 정책을 추진할까 싶다”고 덧붙였다.

어린이날이자 황금연휴 마지막 날인 5일 오후 전주시의 한 대형마트 임대 매장. 이곳의 상당수는 지역 거주 개인 소상인들이 임대, 위탁 등을 통해 운영하는 매장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