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괭이 난동 '뮤직쇼' 측 "황정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입원 치료 중"
곡괭이 난동 '뮤직쇼' 측 "황정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입원 치료 중"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08.0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황정민의 뮤직쇼' 측이 황정민 아나운서가 유리창 파손 난동 사건 이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의 증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6일 KBS 라디오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지난 5일 오후, 한 괴한이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 중인 KBS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 전부를 곡괭이로 깨는 사건이 일어났다"라며 "그 남성은 생방송 중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이름을 반복해서 외치고 당장 나오라고 위협하며 난동을 부렸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제작 스태프들은 유리창이 모두 깨져 침입이 가능하고 흉기를 소지한 괴한을 직면해 생명을 위협받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라며 "이에 제작진은 황정민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괴한을 자극해 불의의 인명사고가 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위험을 막기 위해 지목 당사자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방송진행을 멈추고 보호조치를 취했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황정민 아나운서가 사고 와중에 개인의 판단으로 스튜디오를 떠났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황정민 아나운서는 외상 후스트레스장애 등의 증상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하여 즉각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기에 현재 입원 치료중"이라며 "이에 프로그램의 대체 진행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은 사고 경위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라며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오후 3시43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2층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 A씨(47)가 곡괭이로 유리창을 깨부수는 소동이 벌어졌다. A씨가 유리창을 깨부수던 당시 스튜디오에서는 KBS 라디오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이 진행 중이었다.

이날 방송에는 DJ 황정민과 게스트 김형규가 출연진으로 나왔는데, 갑작스럽게 유리창이 깨지면서 혼란이 빚어지는 모습이 보이는 라디오 방송으로 그대로 송출됐다. 목격자에 따르면 A씨는 유리창을 깨부수며 '황정민 나와'라며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이후 경찰은 A씨에게 곡괭이로 내려치고(특수재물손괴) 라디오 생방송을 방해했다는(업무방해) 2가지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누군가로부터 도청을 당하고 있다'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큰 곡괭이 1개와 작은 곡괭이 2개를 준비해 큰 곡괭이로 유리창을 부수고 작은 곡괭이 2개는 들고 온 가방에 넣어뒀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가스총 1개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유리파편에 의해 손에 가벼운 부상을 입어 응급조치를 받았고 다른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