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GLB는 생태교란종?…직접 타보니 '형 같은 막내'
벤츠 GLB는 생태교란종?…직접 타보니 '형 같은 막내'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09.26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SUV 라인업에 GLB가 새 식구로 등장했다. GLB는 콤팩트 SUV GLA와 중형 SUV GLC 사이의 간극을 메워주는 엔트리급 모델로 분류상 소형 SUV에 해당하지만 중형 SUV 버금가는 실용성을 갖춘 게 특징이다.

가격면에서도 벤츠에서 흔치 않은 5000만원대로 책정돼 경쟁 수입차종과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지난 23일 벤츠 코리아가 진행한 '더 뉴 GLB&GLA 미디어 시승행사'에서 벤츠의 엔트리급 SUV GLB와 GLA를 만나볼 수 있었다. 이날 시승은 서울~가평 왕복 약 150㎞에 이르는 구간에서 진행됐고, 시승차 '더 뉴 GLB 250 4매틱'과 '더 뉴 GLA 250 4매틱'을 번갈아가며 탔다.

시승에 앞서 본 GLB의 첫인상은 기존 벤츠 GLC나 GLE에서 느껴지던 우아함보다는 투박함이 더욱 강하게 느껴졌다. 각진 헤드램프와 곧추 선 트렁크 라인은 전통적인 SUV의 자태를 뽐냈다. 벤츠코리아측은 "선을 최소화하고 면과 면이 맞닿는 부분을 더욱 섬세하게 처리해 면을 통한 입체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벤츠 코리아 제공)

GLB의 가장 큰 특징은 공간 활용성이다. 벤츠의 SUV 라인업에서 소형 SUV로 분류되지만 국내 시장에선 중형급과 맞먹는다. 특히 휠베이스(2830㎜)가 압도적이다. 이는 쏘렌토 휠베이스 2815㎜보다 15㎜ 긴 수치다.

2열 좌석의 레그룸은 967㎜로 넉넉해 뒷좌석 편안함 또한 챙겼다. 패밀리 SUV의 덕목이라 할 수 있는 적재공간도 넉넉한데, 뒷좌석 등받이를 모두 접으면 최대 1805리터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요즘 트렌드인 '차박(차에서 하는 숙박)'으로도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실내는 미래 지향적이다. 10.25인치 디지털 계기반과 직관적인 지능형 음성 인식 컨트롤을 지원하는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와이드 디스플레이로 연결됐다. 센터페시아에는 알루미늄 느낌을 주는 원형 통풍구 3개가 배치됐는데 벤츠의 오프로더 감성을 향상시켜주는 디자인 요소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인테리어. (벤츠 코리아 제공)

국내에 들어온 GLB는 벤츠의 새 심장 M260을 달았다. GLB 250 4매틱은 직렬 4기통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DCT가 결합돼 최고출력 224마력, 최대토크 35.7㎏·m를 낸다. 또 완전 가변형 토크 배분이 가능한 오프로드 엔지니어링 패키지가 기본으로 탑재돼 험로를 쉽게 넘나들 수 있게 돕는다.

이날 시승코스는 고속도로와 도심주행을 모두 경험할 수 있게 구성됐다. 고속도로에 진입해 주행모드를 스포츠 모드로 변환하고 가속페달을 힘껏 밟으니 차가 빠르게 치고 나갔다. 페달을 밟으면 밟을 수록 속도가 힘있게 올라갔다. 고속 주행 중 안정감도 뛰어났다.

가다 서다를 반복한 도심 구간에서는 부드럽게 진행되는 브레이킹과 가벼운 가속 페달이 피로감을 덜어줬다.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 컴포트 서스펜션도 함께 합을 이루며 진동을 최소했다. 스티어링 반응 속도는 빠른 편은 아니었지만 명확하고 묵직한 반응이 마음에 들었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인테리어. (벤츠 코리아 제공)

이날 시승에는 GLB와 함께 2세대 완전변경으로 출시된 GLA도 만나볼 수 있었다. GLA는 얼핏 GLB와 형제같이 비슷해보이지만 SUV 라인업 중 가장 낮은 차급이다. 실제 GLB가 GLA보다 전장 200㎜, 전폭 35㎜, 전고 75㎜, 휠베이스 100㎜가량 더 크다. 하지만 이전 세대 대비로는 휠베이스와 전고가 각각 30㎜, 110㎜ 높아져 넉넉한 실내공간을 구현했다.

외관 디자인 역시 투박한 느낌의 GLB와 달리 곡선을 강조한 쿠페형 느낌이 강했다. 실내 디자인과 동력계 성능은 GLB와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주행성능에 있어서는 동력제원이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느낌의 GLB에 비해 가볍게 파고드는 주행감이 정교하게 느껴졌다.

GLB는 벤츠 내에서는 드문 5000만원대 SUV로 수입차 엔트리급차 시장에서 신선한 경쟁구도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GLB의 판매가격은 '더 뉴 GLB 220'이 5420만원, '더 뉴 GLB 250 4매틱'이 6110만원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인테리어. (벤츠 코리아 제공)

볼보의 소형 SUV XC40의 가격이 4670~5130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상품성을 생각해봤을 때 경쟁력은 충분하다. 한 세그먼트 위의 BMW X3와 비교하면 가격이 저렴한 게 강점이다. 벤츠 내에서도 기존 패밀리 SUV 역할을 담당해온 GLC보다 저렴해 패밀리 SUV를 고민하는 고객이라면 만족스러운 선택지가 될 수 있다.

GLA의 경우 'GLA 250 4매틱'을 5910만원으로 다소 공격적인 가격 정책을 통해 젊은층을 공략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왼쪽)와 더 뉴 GLA. (벤츠 코리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