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경 관사로 사용한 오피스텔 경매 내놓은 전북경찰…왜?
총경 관사로 사용한 오피스텔 경매 내놓은 전북경찰…왜?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10.0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지방경찰청 전경.

전북지방경찰청이 전주시 신시가지의 한 개인 소유 오피스텔에 대한 법원 경매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오피스텔 소유자가 “돈이 없다”는 이유로 전세보증금을 내주지 않고 있어서다.

8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북청은 2013년 8월 전주시 신시가지에 있는 한 오피스텔을 2년 단위로 전세 계약을 체결해왔다.

이 오피스텔은 현재까지 경찰서장급인 총경 관사로 활용되고 있다.

전북청이 전세한 오피스텔은 건물 14층 59㎡의 주거용으로, 보증금은 1억3000만원이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오피스텔 전세 재계약을 앞두고 사달이 났다. 해당 오피스텔에 그동안 없었던 근저당권이 설정된 것이다.  

전북청은 오피스텔 소유주 A씨에게 2차례 내용증명을 보내 전세금 반환을 요구했다. 근저당이 잡힌 부동산은 계약할 수 없다는 내부 규정 때문이다.

 

네이버 부동산 캡처.

전북청은 전세금을 돌려받기 위해 머리를 싸맸으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결국 법원 경매 절차를 밟기로 했다. 많은 채무를 가진 A씨로부터 전세금을 돌려받을 수 없다는 판단에서였다.

이 오피스텔의 1차 경매가는 1억5200만원으로 책정됐으나 지난달 14일까지 입찰자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유찰됐다.

2차 경매가는 1차 금액의 70% 수준인 1억640만원으로, 매각기일은 오는 24일이다.

2차 경매에서 낙찰되더라도 수천만원의 국고 손실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전북청은 이 사태를 두고 업무 과실이 아닌 소유자 경제적 능력 부재에 따른 불가항력적인 사안이라고 했다.

전북청 관계자는 “A씨와 여러 방안을 논의하다 상호 합의를 통해 오피스텔에 대한 법원 경매에 돌입하게 됐다”며 “현재로선 가장 최선의 방법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