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덮죽 표절 논란 프랜차이즈 측 "모든 잘못 인정, 사업철수" 사과
'골목식당' 덮죽 표절 논란 프랜차이즈 측 "모든 잘못 인정, 사업철수" 사과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10.12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덮죽 식당 인스타그램

'골목식당'에 등장한 '덮죽' 식당과 유사해 표절논란이 불거진 프랜차이즈 브랜드 덮죽덮죽 측이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을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덮죽덮죽 브랜드는 12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을 통해 "본사 덮죽 프랜차이즈 진행과정에 있어 메뉴명 표절 방송관련성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표기했다"며 "수개월의 연구와 노력을 통해 덮죽을 개발한 포항의 덮죽 식당 대표님께 너무 큰 상처를 드려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또 지난 11일 포항의 식당 대표를 찾아 사과를 하려 했다면서 "대표님이 대면하는 것을 힘들어 하셔서 만나뵐 수 없었고 본 사과문으로 게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덮죽덮죽 브랜드 대표는 "저의 모든 잘못을 인정하며 덮죽덮죽 브랜드는 금일부로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을 철수하겠다"며 "추후 (골목식당 덮죽 식당) 대표님의 상처가 회복될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땅히 지켜야 할 상도의를 지키지 않고 대표님께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0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항편에 등장한 덮죽 식당 사장은 식당 인스타그램에 "저는 다른 지역에 덮죽집을 오픈하지 않았습니다"라며 "뺏어가지 말아주세요 제발"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수개월의 제 고민이, 수개월의 제 노력이, 그리고 백종원 선생님이 칭찬이, '골목식당'에 누가 되지 않길 바라며 보낸 3개월 동안…"이라면서 "포항 골목식당 출연 덮죽은 서울 강남 그외 지역의 업체와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덮죽 식당은 '골목식당'에서 요리연구가인 백종원의 찬사를 받아 화제를 모았다. 식당 주인이 직접 개발한 메뉴로 소개됐다. 그러나 방송 이후 해당 메뉴의 모양과 이름이 유사한 덮죽을 판매하는 프랜차이즈 업체가 나와 표절 논란이 불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