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번호 몰라? 정신 나간 XX"…8살 아이에 폭언한 교사
"부모 번호 몰라? 정신 나간 XX"…8살 아이에 폭언한 교사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10.1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군의 허벅지에 멍이 든 모습.(A군 아버지 제공)

전북 고창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수업 중 학생에게 부모의 휴대전화 번호를 모른다는 이유로 폭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피해 학생의 학부모는 폭언 교사에 대해 아동 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14일 이 학교 학부모 등에 따르면 A군(8)의 아버지는 지난 7일 A군이 건넨 소형 녹음기에서 흘러나온 남성의 목소리를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녹음기에서는 “정신 나간 XX냐?”, “이따위로 정신없는 XX도 있습니다. 이런 놈들 딱 이용해 먹기 좋아, 납치범이. 부모님 전화번호도 몰라? 그냥 죽여버리면 됩니다” 등 A군을 향한 욕설과 고함, 폭언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목소리의 주인공은 A군의 담임교사였기에 아버지의 충격은 더욱 컸다.

이 녹음기는 앞서 A군의 허벅지 등에서 멍 자국을 발견한 아버지가 “선생님이 나쁜 행동을 할 것 같으면 녹음하라”면서 A군의 고사리 손에 쥐여준 것이라고 한다.

몸에 든 멍이 담임교사 때문이라는 말을 A군에게 전해들어서다.

A군 아버지는 “담임 선생님이 화를 내며 폭언한 이유가 부모 휴대전화 번호를 외우지 못한 게 이유였다고 한다”며 “반 친구들 앞에서 수업 중 아들이 당한 수모를 생각하면 지금도 몸이 부들부들 떨린다”고 전했다.

해당 교사는 아이들에게 실종, 유괴의 위험성을 알려주려다 과격해졌다는 취지의 해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멍 자국은 급식을 먹지 않는 A군의 다리를 세게 붙잡았다가 남은 것이라며 훈육 차원이었다고 덧붙였다.

전북도교육청은 이번 사안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A군의 담임교사는 사건이 불거지자 직위 해제됐다.

A군 아버지는 담임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