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5년간 착오송금 1250억…미반환 52%
NH농협은행, 5년간 착오송금 1250억…미반환 52%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10.1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실수로 잘못 보낸 착오송금이 최근 5년간 1250억원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이중 645억원은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부안)이 NH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착오송금 반환청구 건수는 7만561건으로 금액이 12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착오송금 반환청구 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6년 1만2612건(299억원), 2017년 1만3474건(230억원), 2018년 1만5236건(260억원), 2019년 1만8491건(275억)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으며, 올해도 지난 6월까지 1만748건(190억원)이 발생했다.

NH농협은행 고객의 착오송금 사유로는 계좌입력 오류로 인한 건수가 6만1262건으로 가장 많았고 금액입력 오류 1553건, 이중입금 860건이었다. 심지어 알 수 없는 기타 건수가 4024건에 이르고 있다.

착오송금으로 인한 반환청구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반환되지 못하는 건수도 증가 추세다.

최근 5년간 착오송금으로 인한 미반환 건수가 2016년 7258건, 2017년 7424건, 2018년 8139건 2019년 9520건으로 지속 상승 추세다. 올해만도 5300건이 미반환 됐다.

미반환 사유도 다양했다.

지난해의 경우 미반환 사유는 고객연락불가가 2686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고객거부 665건, 법적제한계좌 632건 순이었다.

이 의원은 "매년 착오송금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착오송금 반환 청구가 이뤄졌음에도 절반 이상이 제대로 반환되지 않고 있는 것은 큰 문제"라며 "금융권 전체가 착오송금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설령 착오송금이 됐더라도 적기에 원주인에게 반환이 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