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병원 진료비는 '깜깜이'…병원별 최대 80배 차이
동물병원 진료비는 '깜깜이'…병원별 최대 80배 차이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10.2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주영은 전라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 지난 6일 전주시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열린 제7회 뉴스1 전북포럼 종합토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전북도가 반려동물 보호자들에게 진료비를 사전에 공개하는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주영은 전북도의원(전주9)은 지난 23일 임시회에서 “반려동물 치료시 동물병원마다 진료비가 천차만별이고 사전에 진료비를 알 수도 없는 이른바 ‘깜깜이 가격’이다”며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 시행을 촉구했다.

국주영은 의원에 따르면 최근 핵가족과 1인 가구 증가, 저출산 등으로 반려동물을 가족 공동체의 일원으로 받아들이며 양육하는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 2019년 기준 국내에는 전체 가구의 26.2%인 591만 가구에서 800만 마리에 이르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 동물병원에서 반려동물 진료비를 사전에 공개하지 않고 있어 이에 따른 불편함과 경제적 부담은 온전히 반려동물 보호자들의 몫으로 돌아오고 있다.

 

지난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20 코리아펫쇼’에서 반려동물들이 얼굴을 맞대고 있다. 수도권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 후 처음 개최되는 ‘코리아펫쇼’는 반려동물과 함께 입장해 다양한 종류의 사료, 간식, 용품 등을 볼 수 있으며 영양학 세미나 등 부대행사도 관람 가능하다. 

지난해 11월 한국소비자연맹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동물병원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동물병원 진료비는 1회 평균 7민4700원이었으며 약 85%가 진료비에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또 반려견의 송곳니 발치의 경우 병원별로 진료비는 5000원부터 40만원으로 최대 80배나 차이가 났다.

반려동물 복부초음파는 병원별로 최대 13.3배, 중성화수술은 최대 5배, 예방접종은 항목에 따라 2배에서 4.7배까지 차이가 나는 등 진료비 편차가 심하다.

경남이 지난 10월1일부터 전국 최초로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를 시행하고 있다.

국주영은 의원은 “전북 전체 가구의 14%에 이르는 11만 가구에서 20만 마리가 넘는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며 “반려동물 보호자에게 진료비를 사전에 공개함으로써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호하고 진료비용에 대해 미리 예측할 수 있도록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