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된 김정남 아들 김한솔, 미국 CIA가 데려갔다
피살된 김정남 아들 김한솔, 미국 CIA가 데려갔다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11.18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정권에 반대하는 단체인 '자유조선'이 30일 자신들이 구출했다는 김한솔(왼쪽·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카)의 사진과 영상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오른쪽은 김한솔을 구출하는데 참여한 자유조선의 멤버 크리스토퍼 안. (자유조선 홈페이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배다른 형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후 아들 김한솔을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이 데려갔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계 미국인 작가 수키 김은 16일(현지시간) 주간지 뉴요커에 기고한 글에서 김한솔과 가족들의 도피 과정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수키 김은 김한솔의 도피를 도운 반북단체 ‘자유조선’에 대한 취재를 바탕으로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기고문에 따르면 김한솔은 2017년 2월 13일 아버지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뒤 자유조선을 이끄는 에이드리언 홍 창에게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다.

홍 창은 자유조선 멤버이자 전직 미국 해병 대원이었던 크리스토퍼 안에게 대만 타이베이공항에서 김한솔 및 그 가족들과 접선할 것을 요청했고, 안은 김한솔이 네덜란드행 비행기를 탈 때까지 이들과 함께 있었다.

김한솔의 네덜란드행은 순탄치 않았다. 김한솔 가족이 비행기에 탑승하려고 표를 검사받는데 항공사 직원이 너무 늦게 왔다면서 탑승을 막았기 때문. 결국 공항라운지로 돌아갔는데 몇 시간 뒤 CIA 요원이라고 소개하는 남성 2명이 이들 앞에 나타났다. 한 명은 웨스라는 한국계 미국인이었고 한 명은 백인이었다.

CIA 요원은 그 다음날 김한솔 가족이 네덜란드행 비행기표를 예약하는 것을 도왔다. 웨스는 김한솔과 네덜란드까지 동행하기로 했고 안은 김한솔과 타이베이공항에서 헤어졌다.

수키 김은 기고문에서 "여러 관계자들이 CIA가 김한솔과 그 가족을 모처로 데려갔다고 확인해줬다"면서 "그곳이 네덜란드인지 다른 나라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적었다.

한편 김정남은 2017년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경작용제 공격에 살해됐다. 김한솔은 약 3주 뒤인 같은 해 3월 8일 유튜브로 무사히 피신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