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임박…"n차감염 우려 검토중"
군산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임박…"n차감염 우려 검토중"
  • 전북투데이
  • 승인 2020.11.25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시가 최근 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조만간 2단계로 격상하는 것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이날 오후 2시 군산시의회 의원들과 만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쩔 수 없는 결정을 내려야 하며 이에 따라 보고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강 시장은 이번 주에 발생한 10여 건의 확진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3명 정도로 인구비율 당 발생률로 보면 군산지역의 상황은 서울보다 심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는 전북도에 이미 2단계 격상에 대한 도지사의 동의를 얻은 상태로 지역의 심각도에 따라 2단계 격상이 가능하다.

보고를 받은 시의원들은 강 시장의 의견에 적극 지지를 표시했으며, 시가 2단계를 발표하면 발표한 날 자정부터 군산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실시된다.

강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서 격상된 지 며칠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다시 단계를 격상하게 됐다"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내릴 어쩔 수 없는 선택으로 시민들의 적극 적인 협조와 동참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지역에서만 이달 8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