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反공매도 '꿈틀'…한국판 게임스탑 되나
셀트리온 反공매도 '꿈틀'…한국판 게임스탑 되나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2.01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게재된 게임스탑 관련 광고. (뉴욕포스트 갈무리)

미국 뉴욕 증시에서 공매도 세력과 개인투자자 간 '게임스탑 전투'가 벌어진 후 국내에서도 반(反) 공매도 움직임이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는 분석이 1일 나왔다. 게임스탑 전투 후 국내 주식시장에서 공매도 잔고 비율이 높은 코스피 상장사 셀트리온에 관한 포스팅이 급증한 것이다.

이날 주식시장 개장 후 셀트리온과 에이치엘비 등 관련 종목은 일제히 강세를 나타내고 있어 '한국판 게임스탑' 운동으로 번질지 주목된다. 오는 3월15일 종료 예정인 공매도 금지 조치를 연장해야 한다는 개인투자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금지 조치가 최소 3개월 연장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빅데이터 보니 '셀트리온 反공매도' 꿈틀…한국판 게임스탑 되나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지난 1월21일부터 30일까지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셀트리온+공매도' 키워드와 '셀트리온+동학' 두 조합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게임스탑이 이슈화된 1월27일 이전에는 '셀트리온+공매도' 포스팅 수가 일별 127~251건에서 27일 이후에는 일별 316~623건으로 늘었다. 두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셀트리온 공매도 세력에 대해 게임스탑처럼 매수 운동을 펼치자는 포스팅의 핵심 키워드인 '셀트리온+동학(反공매도, 개미, 운동 등 키워드 포함)' 포스팅 수는 1월26일 이전에는 17~52건에 그쳤으나 게임스톱이 이슈가 된 27일에는 480건으로 폭증했다. 28일에는 95건, 30일에는 185건을 기록했다.

이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과 조직·정부 및 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셀트리온+공매도' 키워드와 '셀트리온+동학' 두 조합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셀트리온 공매도' 포스팅 수와 셀트리온 공매도 세력에 대한 동학개미의 '反(반)공매도' 흐름을 측정하기 위한 설정이라고 설명했다. 분석 방법은 '셀트리온'과 '공매도, 동학' 키워드들 간의 글자가 15자 이내인 경우만 결괏값이 나오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포스팅 수는 달라질 수 있다.

 

◇공매도 잔고 비율 높은 '셀트리온·에이치엘비' 주가 상승

앞서 미국 온라인커뮤니티 레딧(Reddit) 내 주식정보 공유게시판인 월스트리트베츠를 중심으로 뭉친 개인투자자들은 공매도 비중이 높았던 게임스탑, AMC, 베드배스앤드비욘드 등을 공격적으로 매수해 주가를 크게 끌어올렸다.

이후 국내 인터넷 커뮤니티 등지에서도 한국판 게임스탑 운동의 필요성이 제기됐고,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는 셀트리온과 에이치엘비(코스닥 상장) 등 국내에서 공매도 잔고 비율이 높은 종목의 주주연대와 연합해 공매도 세력에 맞서 싸울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의정 한투연 대표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셀트리온과 에이치엘비 주주가 연합하면, 사실상 100만 동학개미가 뭉치게 되는 것이고 공매도 피해가 큰 기업들의 주주들이 더욱 가세할 것이어서 공매도 세력과 싸우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10시33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1월29일) 종가와 비교해 4만500원(12.50%) 급등한 36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8.77%), 셀트리온제약(5.43%)도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에이치엘비는 7100원(7.89%) 오른 9만7100원에 거래 중이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 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공매도 재개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한투연은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힘을 합쳐 출범한 개인투자자 보호 단체다.

◇금융위, 공매도 금지 조치 최소 3개월 연장 전망에 무게

공매도는 주가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실제로 주가가 내리면 이를 싼 가격에 다시 사들여 갚는 투자 방식이다. 주가가 내려가는 게 공매도 투자자에게는 이익이다. 금융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發) 폭락장 직후 금융시장의 추가 패닉을 막기 위해 지난해 3월16일부터 공매도를 금지했다. 이 조치는 1차례 연장돼 3월15일 종료될 예정이다.

개인 투자자들은 앞서 금융위가 내놓은 제도개선안으로는 불법 무차입 공매도를 막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문제점이 해소되기 전까지 공매도를 재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매도가 재개되면 상승세를 탄 국내 증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결국 개인 투자자들만 또 다시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게 이들의 논리다. '영원한 공매도 금지'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지난 28일 참여인원이 20만명을 넘어섰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과 정세균 국무총리도 동학개미 편에 섰다.

그러나 공매도 금지는 코로나19발(發) 폭락장 직후 금융시장의 추가 패닉을 막기 위해 시행됐던 만큼 주식시장이 사상 최고 수준에 오른 최근 상황에서는 공매도를 예정대로 재개해야 한다는 게 금융위의 기본 입장이다. 거품 제거 등 공매도의 순기능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이런 입장에 동조했다. 그러나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있는 정치권의 압박 등 때문에 금융위가 결국 공매도 금지 조치를 최소 3개월 연장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