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균은 사람간 점염될까?…2명 중 1명 '먹거리 안전 상식' 오답
식중독균은 사람간 점염될까?…2명 중 1명 '먹거리 안전 상식' 오답
  • 권남용 기자
  • 승인 2019.04.1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2명 중 1명 이상 꼴로 먹거리 안전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식품연구원·한국과학기술연구원·한국원자력연구원 등 정부출연연구기관과 학계·기업계 등으로 구성된 '먹거리 안전 선도기술 융합 클러스터'가 2018년11월 2일부터 23일까지 국민 1067명을 대상으로 먹거리 안전 국민 인식조사 결과, 먹거리 안전 상식에 대한 오답률이 57%에 달했다.

이들에게 먹거리 안전에 관심이 있는지 묻자 질문에는 응답자 93.8%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안전 상식과 관련된 14개 질문에는 57%의 오답률을 보였다. 국민 100명 중 57명꼴로 먹거리 안전 상식을 잘못 알고 있는 셈이다.

대표적으로 '식중독균은 사람 간에 전염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54.4%가 오답을 말했다. 식중독균은 사람 간에 점염될 수 있지만 2명 중 1명 이상이 사람간 점염이 될 수 없다고 알고 있는 것. 이와 함께 '잔류농약은 기준치 이하라도 위험한가', '방사선 조사처리식품은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어 위험한가'라는 질문에는 각각 68.4%와 70.5%가 잘못된 답을 말했다.

잔류농약은 기준치 이하면 위험하지 않고, 방사선 조사처리식품은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지 않아 위험하지 않다.

이들이 먹거리 안전에 대한 정보는 주로 TV‧라디오(72.6%), 인터넷(59.6%)에서 얻는다고 답했다. TV‧라디오에서는 뉴스(85.5%), 교양 프로그램(61.7%)에서 주로 정보를 접했고, 인터넷에서는 인터넷 뉴스(87.8%), 블로그‧카페‧SNS 등(63.8%)에서 정보를 얻었다. 이 항목은 복수응답 항목이다.

과학기술 전문가와 일반인의 소통에 대해서는 94.8%가 '소통이 잘 안됨' 또는 '문제 발생 시 잘 되나 평소에는 잘 안됨'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는 '과학기술 전문가의 정보 공개 내용이 미흡해서'(52%), '일반인은 전문가와 소통을 원하나 소통할 방법을 몰라서'(49.4%)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