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윤석열과 여러채널로 소통하겠다"…대검서 첫 회동
김진욱 "윤석열과 여러채널로 소통하겠다"…대검서 첫 회동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2.0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8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만나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들어서고 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8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여러 채널로 소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윤 총장과 비공개 만남을 갖기 전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을 (오늘) 한번 뵙는 게 아니고, 여러 채널로 의사소통을 해야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은 통상적인 상견례 차원으로, 특별한 안건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처장은 "오늘은 진짜 상견례 자리로 인사하고 덕담하는 수준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검찰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하도록 요청하는 사건 이첩 요청권이 공수처 사건·사무 규칙 제정의 핵심 현안인 가운데, 이날 윤 총장과 김 처장의 만남에서 검찰 사건 이첩 관련 논의가 있을지도 주목된다.

이에대해 김 처장은 "(윤 총장이) 그러한 얘기를 하실 수도 있겠죠"라면서 "저도 내심 (사건 이첩 기준에 대해)갖고 있는 안이 있는데, 오늘 그 얘기가 나올수도 있고 안나올수도 있다"고 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와 검찰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공수처는 국민 기본권을 위해, 또한 인권친화적 수사로서 검찰과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김 처장은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국민적 관심이 높은 1호 사건에 대해 "알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비공개 수사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를두고 비공개 수사가 이뤄질 경우 '국민 알권리에 반하지 않느냐'는 지적이 나오자 김 처장은 "그야말로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지 큰 의미가 없다"고 해명했다.

김 처장은 "수사의 밀행성 때문에 사건에 따라 (비공개)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니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아도 된다"며 "아무래도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이 저희가 수사할 때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