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윤근 의원 “대규모 택지개발 반대한다면서 왜 대한방직은?”
서윤근 의원 “대규모 택지개발 반대한다면서 왜 대한방직은?”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3.1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윤근 전주시의회 의원.

“대한방직부지 내 대규모 공동주택 신축은 그동안 전주시가 추진해왔던 시책과 정면 배치되는 결정입니다.”

서윤근 전주시의회 의원(우아1·2동, 호성동)이 19일 열린 제37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전주시의 최대 현안 사업 중 하나인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서 의원은 “전주시는 지금껏 일관되게 공동주택 신축과 택지개발 억제정책을 펼쳐왔다”면서 “하지만 최근 전주시가 (주)자광에 전달한 권고안에는 대한방직 내 대규모 공동주택 신축이 포함돼 있다. 전주시 시책과 정면 충돌하고 있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심 내 대규모 공동주택 신축은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다. 특히 이번 대한방직 개발은 전주시의 정책 일관성과 관련됐던 만큼, 더욱 중요했다”면서 “하지만 결국 전주시는 스스로 행정의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 동안 서 의원은 “전주시는 부동산 투기와 주택가격 폭등의 주요 요인인 아파트 건설을 백지화해야 한다”면서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의 재검토를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김승수 전주시장은 “현재 민간제안자가 권고문 수용 여부를 밝힌 사항은 없고 구체적인 개발계획(안) 역시 제출되지 않은 상태다”면서 “향후 공동주택을 포함한 개발계획이 제출될 경우, 적정 수요와 주변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대한방직 부지 시민공론화위원회’가 시민의견 수렴과정을 통해 작성한 권고안을 지난 11일 토지주인 (주)자광에 전달했다.

전달된 권고안의 핵심은 ‘문화와 상업기능’이다. 토지주인 ㈜자광의 개발 제안에 가장 근접한 안이기도 하다.

구체적으로 보면 우선 주거지역에는 한옥형 아파트가 건설된다. 상업지역에는 백화점과 타워, 컨벤션, 놀이시설, 관광형 복합쇼핑몰이 들어서게 된다. 공공부지에는 박물관과 미술관, 문화공연장, 생태공원, 체육시설 등이 마련된다.

다만 용도변경으로 막대한 이익금이 발생하는 만큼, 상업지역으로 변경된 토지의 40%를 계획이득으로 환수하도록 했다. 대단위 개발에 따른 교통 혼잡 문제, 지역 상권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상생 방안 수립도 담겨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