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가 3분만에 시속170km 자동차로…'에어카' 1년내 나온다
비행기가 3분만에 시속170km 자동차로…'에어카' 1년내 나온다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7.0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2500m 높이를 비행하고 시속 169km 속도로 달릴 수 있는 미래형 에어카 시제품 '1'. (유튜브 갈무리)

도로용 차에서 3분 만에 비행기로 변신할 수 있는 미래형 비행차 일명 '에어카'가 완성됐다. 약 2500m 높이를 비행하고 시속 169km 속도로 달릴 수 있는 미래형 에어카는 향후 일 년 이내에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미래형 에어카는 최근에 시행된 시험 운행에서 2500m 상공에 도달한 뒤 착륙 후 3분 만에 스포츠카로 변신했다.

흔히 공상과학 소설 혹은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비행 자동차는 도로에서는 스포츠카의 형태로, 하늘에서는 경비행기의 모습으로 운행이 가능한 것처럼 나온다.

꿈만 같았던 비행 자동차가 한 발명가에 의해 현실이 됐고 마침내 세계 최초로 도시 간 운행과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60마력의 고정식 프로펠러 엔진을 장착한 에어카 시제품 '1'은 스테판 클라인 교수의 아이디어로 슬로바키아 기업 클라인비전에서 개발했다.

하늘을 달던 비행기는 착륙 후 3분 만에 스포츠카로 변신한 뒤 브라티슬라바 중심지까지 시속 169km가 넘는 순항 속도로 달렸다.

BMW 엔진과 고정 프로펠러가 탑재된 에어카는 지상에서는 날개를 접은 채 자동차처럼 달리다가 하늘을 날고 싶을 때는 날개를 펴고 상공에서 비행할 수 있다.

특히 버튼 하나만 누르면 3분도 안 돼 도로주행과 비행 모드를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다.

아직 수직 이착륙이 불가능해 전용 활주로가 필요하고 전기가 아닌 가솔린으로 동력을 얻는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또 출시에 1년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미 미국에서는 벌써 약 4만 건의 주문이 밀려 있는 상태다.

개발자는 "에어카가 레저와 자율주행 여행에 매우 적합하다"며 "이 비행 자동차는 이중 운송 차량의 새로운 시대를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항공기가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 않고도 어느 조종사가나 조종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며 "모든 비행 테스트가 완료되면 보다 더 강력한 엔진을 탑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전 생산 모델인 에어카 시제품 '2'에는 300마력 엔진이 장착되며, 크루즈 속도는 300km/h(186mph)이고 사거리는 1000km(621마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