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잦은 비'에 양파 생산↑…'가격 하락'에 보리·마늘 생산↓
지난해 '잦은 비'에 양파 생산↑…'가격 하락'에 보리·마늘 생산↓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7.19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비가 내렸던 지난해의 영향에 올해 양파 생산이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보리와 마늘은 가격 하락과 소비 부진 등의 이유로 생산이 줄었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21년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157만6756톤으로 전년 대비 40만8529톤(35.0%) 증가했다.

반면 보리 생산량은 12만8869톤, 마늘 생산량은 30만8532톤으로 전년 대비 각각 1만4800톤(10.3%), 5만4900톤(1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파의 경우 지난해 비대기 생육기에 잦은 비가 내린 덕에 생산량이 증가했다. 또 피해발생 비율이 18.7%로 전년 대비 1.9% 포인트(p) 하락하면서 10a(1000㎡)당 생산량(8541㎏)이 전년 보다 7.3% 증가했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올해 재배 면적이 전년보다 25.8% 증가한 1만8461ha(헥타르)였던 것도 생산 증가에 기여했다. 지난해 연평균 양파 도매 가격은 1㎏당 1071원으로 전년 대비 77.3% 올랐다.

시도별로는 전남 57만9042톤으로 전체 생산량의 36.7%를 차지했으며, 경남 33만8877톤(21.5%), 경북 30만7653톤(19.5%)이 뒤를 이었다.

반면 보리 생산량은 10% 이상 감소했다. 4월 중순부터 5월 상순까지 적당한 강수량을 나타내는 등 기상여건의 호조로 인해 10a당 생산량은 447㎏으로 전년 대비 8.9%가 늘었지만 재배 면적이 감소한 것이 컸다.

올해 보리 재배 면적은 2만8823ha로 전년 대비 17.6% 감소했다. 이는 소비량 감소와 이에 따른 농협 계약 가격의 하락에 따른 것이다.

시도별로는 전남 5만3018톤으로 전체 생산량의 41.1%를 차지했고, 전북 5만1318톤(39.8%), 경남 1만1920톤(9.2%) 순이었다.

 

(통계청 제공)

마늘은 15%가 넘는 감소량을 보였다. 전년 가격 하락에 따른 재배 면적 감소에 기상 여건도 받쳐주지 못한 탓이다.

마늘 재배면적은 2만1999ha로 전년 대비 13.3% 감소했다. 전년 연평균 마늘 가격이 1㎏당 3767원으로 11.5% 내린 탓이었다.

여기에 올 1~2월 평균 기온이 1.7도의 저온을 나타낸 탓에 결주 발생과 초기 생육 부진 등의 피해발생이 증가했다. 알이 굵어지는 시기인 4~5월 잦은 비까지 내리면서 일조 시간이 부족해 전체적인 작황도 부진했다. 이에 따라 10a당 생산량은 1402㎏로 전년 대비 2.1% 줄었다.

시도별로는 경남 8만609톤으로 전체 생산량의 26.1%를 차지했으며 경북 6만5898톤(21.4%), 충남 5만9401톤(19.3%)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