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치매노인, 병원 차안에 하루 동안 방치됐다 숨져
80대 치매노인, 병원 차안에 하루 동안 방치됐다 숨져
  • 권남용 기자
  • 승인 2019.05.0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대 치매노인이 병원 차 안에서 하루 동안 방치됐다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1시께 치매를 앓는 A씨(89·여)는 전북 진안군 한 요양원에서 전주의 B 요양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가 있던 요양원이 노사갈등으로 업무가 마비되면서 입원한 노인 70여명을 전주의 4곳 병원으로 전원시킨 것이다.

B 병원은 승합차를 보내 A씨 등 노인 7명을 태우고 돌아왔고, 이 과정에서 A씨 홀로 차 안에 남겨졌다.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B 병원 관계자들은 이튿날인 4일 오후 1시55분께 차 안에서 쓰러진 A씨를 발견했다.

B 병원 측은 A씨에 대해 응급조치를 취했으나 A씨는 20여분 뒤 숨졌다.

B 병원은 환자를 옮기는 과정에서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실수를 인정했다.

병원 측 관계자는 “많은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다 보니 차 안에 있던 A씨를 발견하지 못한 것 같다”며 “유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전하며 보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병원 측 과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