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호 태풍 '찬투' 한반도 향할 듯…제주에 '최대 500㎜ 물폭탄' 예고
14호 태풍 '찬투' 한반도 향할 듯…제주에 '최대 500㎜ 물폭탄' 예고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9.1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제공.

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영향으로 14~15일께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7일 필리핀해에서 발생한 '찬투'는 세력을 빠르게 키워 이날 오전 9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로 북북동진 중이다.

태풍은 이날 밤 대만 북쪽 해상으로 진출한 뒤 13~15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정체하다가 15~16일 제주도 서쪽으로 향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브리핑에서 "상하이 부근에서는 시속 5㎞ 정도로 매우 느리게 움직이는 정체 상태를 보이겠다"며 "그러다가 15~16일 동쪽으로 움직여 제주도 부근 남해상이나 남해안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태풍의 세력은 애초 예상했던 '초강력'보다는 약해졌지만 여전히 '매우 강'을 유지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금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할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 남부에 많은 비를 뿌릴 가능성이 크다.

제주도는 이날 밤 비가 시작돼 14~15일께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도는 14일부터, 남해안은 15일부터 비의 양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Δ제주도(12일 밤~15일) 100~300㎜(많은 곳 500㎜ 이상) Δ전남권·경남 남해안·경남 서부(14일부터) 20~80㎜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드는 16~17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다만 중부지방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멀어 강수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태풍이 상하이 부근에 머물다 언제 움직이냐에 따라 변동성이 매우 커진다"며 "태풍의 이동에 따라 15일 이후의 모든 예보가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발생한 태풍 14개 가운데 한반도에 상륙한 태풍은 12호 태풍 '오마이스'뿐이다. '찬투'는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두 번째 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찬투'는 꽃의 한 종류로 캄보디아가 제출한 명칭 가운데 하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