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제자 아내 살해·유기 혐의 60대…유서 남긴 뒤 극단 선택
완주 제자 아내 살해·유기 혐의 60대…유서 남긴 뒤 극단 선택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9.1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자의 아내인 3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구속된 A씨(69)가 교도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13일 전북경찰청과 전주지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죽기 전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유서는 A씨의 유족들에게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소 내에서 변사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교도소 특별사법경찰관이 A씨의 사망 경위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오늘 새벽에 피의자가 교도소 내에서 사망한 것은 맞다”면서 “정확한 사망 원인과 경위에 대해서는 교도소측에서 현재 조사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피의자가 사망했기 때문에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처리 될 예정이다”며 “다만 사건에서 여러 확인돼야할 부분이 있어 사건을 마무리할 때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8월15일 오후 8~9시께 전남 무안군의 한 숙박업소에서 직장 동료이자 제자의 아내인 B씨를 살해하고, 범행 장소에서 약 30㎞ 떨어진 영암호 인근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상태였다.

이 사건은 지난달 17일 B씨의 가족이 미귀가 실종 신고를 경찰에 접수하면서 시작됐다.

A씨와 B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8시께 전남 무안의 한 숙박업소로 함께 걸어 들어갔다. 이들은 직장동료 사이였으며, B씨의 남편은 A씨와 사제 지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함께 안으로 들어간 지 40여분이 지난 후 숙박업소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A씨가 사람 크기만한 침낭을 차량 뒷좌석에 싣는 모습이 찍혔다.

이후 지난달 24일 전남 담양군에서 A씨를 긴급체포한 경찰은 GPS 기록과 CCTV 등 동선 추적을 통해 A씨가 시신을 유기한 곳으로 추정되는 무안과 영암 일대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다.

그 결과 지난 1일 오후 영암호 해암교 상류 3~4㎞ 지점에서 수풀에 걸려있는 B씨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부패가 심한 상태였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살인 등 혐의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