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男, 코로나로 입원보다 화이자 부작용 확률 4~6배 높다"
"10대男, 코로나로 입원보다 화이자 부작용 확률 4~6배 높다"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9.1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남자 청소년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입원보다 화이자 백신과 관련된 심근염 진단을 받을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2일(현지시간) 가디언, 포틀랜드 해럴드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대의 트레이시 호그 박사팀은 건강한 청소년은 코로나19 자체보다 심장 염증을 유발하는 화이자 백신의 드문 부작용으로 인해 입원할 가능성이 더 클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호그 박사팀 연구진은 올해 1∼6월에 12∼17세의 미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부작용을 분석했다.

그 결과 4개월 동안에 기저질환이 없는 12∼15세 소년은 코로나19로 입원하는 것보다 백신 관련 심근염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4∼6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발생률을 추정한 결과, 건강한 남자 청소년의 경우 12∼15세는 100만 명당 162.2건, 16∼17세는 100만 명당 94건이었다.

연구진은 "현재 미국의 감염률을 기준으로 향후 120일 안에 건강한 청소년이 코로나19로 입원할 위험은 100만 명당 44명"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영국 일간 가디언은 "심근염의 압도적 다수는 2차 접종 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한 차례 접종하면 아이들을 보호하면서 부작용 위험을 더욱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