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이런짓을"…주둥이 묶여 입 안 괴사 진돗개 발견
"누가 이런짓을"…주둥이 묶여 입 안 괴사 진돗개 발견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09.14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따르면 이 개는 지난 12일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발견 당시 백구의 주둥이는 상업용 두꺼운 고무줄로 칭칭 묶여있었다.(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

전북 진안에서 주둥이가 고무줄에 꽁꽁 묶인 '백구'가 한 동물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14일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따르면 이 개는 지난 12일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발견 당시 백구의 주둥이는 상업용 굵은 고무줄로 칭칭 묶여있었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진 백구는 입 안이 괴사돼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 결과를 받았다.

백구는 물과 음식을 섭취하지 못해 골반 뼈가 보일 정도로 말랐고, 저항은커녕 사람의 손길을 좋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 관계자는 "그동안 물 한모금도 마시지 못했는지 구조 당시 물을 허겁지겁 마셨다"며 "백구가 마신 물은 입 안의 상처 때문에 피로 붉게 물들었다"고 구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발도 피투성이였는데 주둥이에 묶여있는 고무바를 풀기 위해 앞발로 연신 주둥이를 문질렀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이 사건과 관련한 동물학대자를 찾고 있다. 이 백구를 알고 있거나 유기현장을 목격한 경우 비글구조네트워크에 제보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