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반려동물 89마리…개 55마리·고양이 34마리
'코로나 확진' 반려동물 89마리…개 55마리·고양이 34마리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10.0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지금껏 코로나19로 확진된 반려동물이 89마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반려동물은 89마리로 집계됐다.

이 중 개가 55마리, 고양이가 34마리다.

방역 규정에 따르면 동물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는 확진자의 반려동물이 발열·기침 등 의심 증상을 보일 때에만 실시한다. 검사 대상 반려동물이 확인되면 지방자치단체와 시도별 동물위생시험소가 협의해 검사 여부를 결정한다.

반려동물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는 확진 시에도 경증에 그치는 데다가 전파 가능성이 작기 때문에 까다롭게 규정하고 있다.

그런 까닭에 반려동물 확진은 89마리 중 80마리가 서울에서 확인됐고, 17개 광역시도 중 10곳은 반려동물 확진이 없었다. 검사에 적극적인 지자체에 확진이 몰릴 수밖에 없는 구조다.

양성 판정을 받은 반려동물은 2주 동안 자가 격리한다.

만일 1인가구 등 다른 사람이 돌보기 어렵다면, 지자체가 지정한 동물보호센터나 동물병원에 맡길 수도 있다. 전국 151곳에 위탁보호소가 마련돼 있다.

하지만 충북·충남·전남·강원 등 4개 지자체에는 지역내 위탁보호소가 한 곳도 없다. 확진자의 반려동물이 확진되면 맡길 곳이 마땅치 않은 셈이다.

맹성규 의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반려동물을 안심하고 맡기고 치료에 전념할 수 있는 위탁보호소를 확충해야 한다"며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실효성 있는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