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유부남 배우 실명 말안한 이유? "소송 때문…억울하게 언급된 분껜 사과"
허이재, 유부남 배우 실명 말안한 이유? "소송 때문…억울하게 언급된 분껜 사과"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10.0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허이재 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허이재가 과거 함께 작품을 했던 남자배우로부터 폭언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가운데, 재차 영상을 게시해 해당 배우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허이재는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허이재는 "조심스레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서 방에 혼자 있다가 영상을 켜게 됐다"라며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계시고, 끝까지 실명을 언급하지 않는다고 실망하는 분들도 계시고, 저의 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의심하시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아서 영상을 켜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허이재는 "일단 제가 상대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는 이유는 소송 문제 때문"이라며 "그때 저는 많지 않은 나이에 어린 사회 초년생이었기 때문에 어떻게 대처해야할지를 전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녹음이나 녹취 이러한 증거들이 없다"라며 "다만 저는 저에게 일어났었던 일 그대로를 최대한 순화해서 편집해서 올렸을 뿐"이라고 밝혔다.

허이재는 "제가 하는 이야기들이 얼마나 조심스러운 말들인지 잘 알기 때문에 그동안 연락 주신 많은 기자 분들과 방송 관계자 분들, 심지어 걱정해주는 지인들의 연락조차 다 피하고 있었다"라며 "솔직한 제 마음은 그때 받았던 저의 상처들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서 다시 들추고 상대와 싸우고, 그런 고통들을 재생산하기 무섭다"라고 말했다.

허이재는 그러면서 "저로 인해서 억울하게 거론된 배우님께는 전화를 드려서 죄송하다는 사과를 드렸다"라며 "용기 있게 싸우지 못한다고, 겁 많은 저한테 실망한 분들이 계신다면 죄송하다고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했다. 이어 "이제 그 사람과 관련된 언급이나 영상은 마지막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는 조금 더 밝고 긍정적인 이야기나 콘텐츠로 돌아오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허이재는 지난 9월10일 크레용팝 출신 웨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 출연해 "지금 결혼해서 잘 살고 있다는 그 유부남 배우 분이 내 은퇴의 결정적 계기였다"라는 주장을 내놓았다. 허이재는 과거 드라마 촬영 중 상대 남자 배우에게 욕설을 들은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또한 허이재는 해당 배우가 본인에게 연기가 진짜 연인 같지 않다는 평을 듣는다며 폭언 등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 배우가)'너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 이러더라, '아니요, 모르겠는데요.' 이랬더니 '같이 자야 돼'라고 하더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허이재는 "(상대 배우의 발언 후) 가만히 있었다, 너무 놀라서, (상대 배우가) '그런데 너는 그러기 싫지?'라고 했고 나는 '네 그러기 싫어요'라고 했다, (상대 배우가)그러니까 이 X 같은 X아 잘 하라고, 이 XXX아, 하고 던지기 시작하더라"며 "너무 정신적으로 멘탈이 나가서 그 전까지는 혼신의 힘을 다해서 연기했었는데 그 일이 있고 난 후에 나도 살짝 놓았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 후 남자배우가 누군지에 대한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졌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터넷과 모바일 상에서 허이재에게 잠자리를 요구한 배우로 지목되고 있는 A배우의 팬이라고 밝힌 누리꾼들의 성명문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A배우가 데뷔 이후 지속적으로 선행을 펼친 사람이라고 한 뒤 "온라인 공간에서 근거 없는 사실을 유포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심각한 범죄행위"라면서 "A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허이재는 2000년대 초반 데뷔해 '궁S'(2007) '싱글파파는 열애중'(2008)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이후 2010년 가수 출신 사업가와 결혼했으나 5년 만에 이혼했으며, 2016년 드라마 '당신은 선물', 영화 '우주의 크리스마스'를 통해 배우로 복귀했다. 지난해 11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