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외국인 유학생 집단감염 '확산'…전수조사 대응
전북 외국인 유학생 집단감염 '확산'…전수조사 대응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10.22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

전북의 한 대학교 외국인 유학생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22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북서 지난 하루사이(21일 오전 11시~22일 오전 11시) 코로나19 확진자 19명이 신규 발생했다. 이들은 전북 4907~4925번으로 분류됐다.

완주에서는 A대학교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외국인 유학생 7명(4907~4912번, 4915번)이 전수조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A대학교에서는 우즈베키스탄 유학생 17명이 감염됐다. 보건당국은 이들과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주기 검사와 자가격리 등 관리를 통해 집단감염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군산에서 10여일째 지속되고 있는 B동전노래방과 관련한 확진 여파 역시 멈추지 않고 있다. 군산에서는 B동전노래방과 관련한 확진자 5명(4913번, 4920~4923번)이 추가됐다. 누계는 33명으로 늘었다.

또 각각 다른 학교에 다니는 중학생 2명(4914번, 4924번)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익산에서는 서울에 사는 가족과 여행을 함께 다녀온 일가족 4명(4916~4919번)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과 관련해 유치원과 중학교, 직장 등 관련 기관 전수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밖에도 전주시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1명(4925번)이 추가로 확진됐다.

한편 전날인 21일 전북에서는 완주 7명, 익산 4명, 군산 3명, 전주 2명 등 모두 1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북지역 인구대비 백신접종률은 1차 80.30%, 접종 완료 70.66%다. 코로나19 병실 가동률은 19%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