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창시자 사토시 정체 드러나나…美서 76조 소유권 재판
비트코인 창시자 사토시 정체 드러나나…美서 76조 소유권 재판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11.1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진행 중인 재판을 통해 비트코인의 창시자인 '사토시 나카모토'의 정체가 드러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문제의 재판은 지난 2013년 4월 사망한 데이비드 클라이먼의 유족이 동업자인 크레이그 라이트(51)를 상대로 약 100만 개의 비트코인 소유권을 놓고 제기한 소송이다. 비트코인 100만개는 현 시세로 640억 달러(약 75조5000억원)에 해당한다.

클라이먼과 라이트가 모두 사토시이고, 따라서 사토시 소유의 비트코인 100만여 개 가운데 절반은 유족의 몫이란 주장이다.

호주 출신의 프로그래머로 현재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라이트는 지난 2016년부터 자신이 비트코인을 처음 만들었다고 주장했으나 가상화폐 업계에서는 그의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클라이먼의 유족은 라이트와 클라이먼이 초기에 비트코인 100만 개를 공동 채굴했다며 유족이 절반인 50만 개의 비트코인을 가져갈 자격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라이트 측은 그가 비트코인의 단독 창시자이고 클라이먼의 역할은 없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를 갖고 있다며 유족의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처음 등장한 것은 지난 2008년 10월 31일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누군가가 인터넷에 비트코인 시스템을 설명하는 9장짜리 ‘비트코인 백서’를 올리면서부터다.

유족들은 2008년 초 라이트가 클라이먼에게 이 백서 작성과 관련해 도움을 요청했다고 주장한다.

인터넷 공간에서 활동하던 사토시는 지난 2010년 12월을 끝으로 자취를 감췄다. 비트코인 초기에는 아무도 사토시의 신원에 대해 관심이 없었다. 비트코인은 실질적 가치가 없었고, 소수의 후원자 그룹만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면서 그의 신원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기 시작했다.

이후 자신이 사토시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여럿 나왔으나 아무도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

비트코인 업계는 사토시의 신원을 결정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것은 사토시가 100만 비트코인을 저장한 계정을 제어할 수 있는 '개인키'를 공개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아무도 이를 공개하지 못했다.

라이트에 대해선 해커이자 사기꾼일뿐이라는 평가가 많지만 클라이먼은 그의 컴퓨터 지식을 고려할 때 정말로 비트코인을 창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전문가 평가가 많다고 WSJ은 전했다.

한편 비트코인의 현재 가격은 6만4000달러 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