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 주거 지원 위해 1억 기부
이시영,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 주거 지원 위해 1억 기부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11.1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영/에이스팩토리

배우 이시영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이시영은 지난 12일 아름다운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청소년부모 및 복지시설 퇴소 경계선지능 청소년 등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들의 안정적인 자립을 위한 주거 지원사업에 쓰인다.

'청소년부모'란 24세 이하 청소년 미혼부·모와 청소년부부를 포함하는 개념으로, 해마다 약 2만 명의 아기가 이들 가정에서 태어나지만 청소년부모는 사회의 편견과 경제적인 어려움 속에서 안정적인 양육 환경을 갖추고 자립을 도모하기 어려운 것이 실정이다. 또한 '경계선지능' 청소년은 IQ가 71~84 사이로 홀로 일상생활을 꾸려 가기 어려움에도 지적장애에는 해당되지 않아 돌봄이나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없는 청소년을 의미한다.

이시영의 기부금은 아름다운재단 '청소년부모 주거지원사업'과 '청소년복지시설 퇴소청소년 주거지원사업'을 통해 위와 같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주거 안정을 위한 보증금 및 월세 지원·자립역량강화 교육·심리정서 지원 등을 진행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앞서 이시영은 지난 2019년 KBS 2TV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시청률 공약 이행으로 장애아동에게 보조기기를 지원하며 아름다운재단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초기 한부모 여성 자영업자 생계비 지원을 위해 10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후 이시영은 양천아동학대사망사건(정인이 사건)을 계기로 사회에 아동학대에 관한 관심이 높아진 때 아름다운재단의 연계로 공익사단법인 두루에 2000만원을 기부해 학대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공익법률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번 기부도 아동·청소년 보호와 지원에 대한 그의 꾸준한 관심에서 비롯됐다.

이시영은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꿈꾼다"며 "기부금이 꼭 필요한 곳에 가치 있게 사용되면 좋겠다"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