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외롭고 고독했을 수험생 응원…사시 9수해 그 기분 알아"
윤석열 "외롭고 고독했을 수험생 응원…사시 9수해 그 기분 알아"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11.1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둔 17일 "지금, 이 순간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을 모든 수험생, 함께 마음 졸이셨을 학부모님과 선생님, 참으로 고생 많으셨다"고 응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해는 코로나 백신까지 맞아가며 공부하느라 어느 때보다 더 힘들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공부를 하다 보면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는 외롭고 고독한 순간이 찾아올 때가 있다"며 "아마 다들 아실 것이다. 저도 사법시험을 9수한 사람이라 어느 정도 그 기분을 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오늘이 지나면 내일이 오고, 어김없이 새로운 날이 온다"며 "수많은 고통을 이겨내고 이 자리에 온 것만으로도 여러분은 새로운 시대의 주인공"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부담감과 긴장은 훌훌 떨치고 스스로를 믿고, 그동안 준비한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자"며 "여러분의 빛나는 미래를 응원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