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 빅 로고·청청·타이다이…올 여름 '인싸템' 도전
[패션&뷰티] 빅 로고·청청·타이다이…올 여름 '인싸템' 도전
  • 전북투데이
  • 승인 2019.05.11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라(FILA)의 '헤리티지 세리프 로고 루즈핏' 반팔 티셔츠 (사진제공 무신사) © 뉴스1

더위에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여름. 티셔츠와 바지만 입는 기본 스타일을 택하는 사람들이 많다. 같은 스타일이어도 아이템을 무엇으로 하느냐에 그 사람의 센스가 묻어난다. 지난해부터 패션에서 가장 큰 트렌드는 뭐니뭐니해도 '복고풍'(레트로·retro)다.

패션업계 종사자들은 올 여름 레트로 아이템 하나 정도는 꼭 마련해 두라고 조언한다. 그 중에서도 글자가 큼지막히 들어간 '빅 로고' 반팔 티셔츠가 요즘 불티나게 팔리는 인기 아이템이다. 빅 로고를 넘은 '자이언트 로고'까지 등장했다. 핏은 딱 붙지 않고 넉넉하게 떨어지는 루즈핏이 대세다.

각 브랜드들은 올 여름 빅 로고 티셔츠 수요에 맞춘 제품들을 내놓기에 바쁘다. 휠라(FILA)의 '헤리티지 세리프 로고 루즈핏', 리(LEE)의 로고 반팔 티셔츠, 타미 힐피거 빅 로고 티셔츠 등이 최근 다시 인기를 끄는 대표적인 복고 아이템이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기본 티셔츠에 바지는 자칫 밋밋해보일 수 있는데 티셔츠에 들어간 큰 로고로 포인트 삼기 좋다"며 "최근 연예인들도 빅 로고, 자이언트 로고 티셔츠를 활용한 깔끔한 캐주얼룩을 많이 연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수 김동한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KBS2 '뮤직뱅크'(뮤뱅) 리허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청청 패션'은 빠질 수 없는 인기 복고 스타일이다. 한 때는 상의·하의를 모두 청(데님·DENIM)으로 입으면 촌스럽다고 놀림 받았지만, 이제는 힙한 인싸들이 선호하는 아이템으로 완전히 자리매김 하고 있다.

11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데님 상품 구매 고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9%, 매출도 13.5% 증가했다. 그중에서도 트렌드에 민감하면서 요즘 패션시장을 이끄는 20·30대 고객의 데님 구매 증가 폭이 39.4%로 다른 연령대보다 압도적이었다. G마켓에서도 최근 한달 간 여성 청자켓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36%나 늘었다.

청청 패션 인기에 맞춰 전통적인 데님 브랜드들이 다시 뜨고 있다. 리바이스 '엔지니어드'가 대표적이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여름 시즌에 '블라콘스트'라는 복고풍의 데님 제품을 선보였다. 신세계백화점은 아예 10일~12일, 17일~19일 두 차례에 걸쳐 전국 지점에서 게스(GUESS) 청바지를 최대 30%까지 할인하는 데님 페스티벌을 연다.

타임(TIME)의 '타이다이' 티셔츠 (사진제공 한섬) © 뉴스1

조금 더 과감하게 '깔롱'(폼나는 옷차림)을 부리고 싶은 사람은 '타이-다이'(tie-dye) 스타일을 도전해보는 것도 좋다. 타이다이 스타일은 염색 전 원단 일부를 실로 묶어 염료가 물들지 않게 하거나 묶은 실을 풀어 무늬가 나타나게 하는 염색법으로, 이른바 '홀치기'로 불린다.

타이다이 스타일은 1960년대 미국 히피들이 유행시킨 스타일로, 일종의 반체제 상징으로 여겨졌다. 요즘 전 세계적으로 부는 레트로 열풍 속에서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뿐 아니라 프라다 등 명품 브랜드에서도 이번 시즌에 타이다이 아이템들을 선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 유행했던 복고 아이템에 현대적인 감각을 가미한 제품들이 요즘 '인싸템'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옷 차림이 가벼워지는 여름에 특히 포인트 삼기 좋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