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음주운전에 이젠 경찰 피습까지…다시 불거진 중국동포 범죄
폭행·음주운전에 이젠 경찰 피습까지…다시 불거진 중국동포 범죄
  • 권남용 기자
  • 승인 2019.05.11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동포가 현행 경찰을 피습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공무집행 중인 경찰관에게 술에 취해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은 것이라 공권력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여지며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1일 살인미수 혐의로 중국동포 A씨(39)를 체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40분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발견한 뒤 팔 안쪽에 숨겨뒀던 식칼을 이용, 경위 B(50)의 복부와 좌측 팔 뒤쪽을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B경위를 비롯한 경찰관들은 "모르는 사람이 문을 두드리고 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먼저 도착한 경찰관 2명이 계단을 이용, 신고현장으로 올라갔고 이어 도착한 B경위 등 경찰 2명이 엘리베이터 앞에서 대기하던 중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온 피의자 A씨와 마주쳤다. A씨는 자신에게 불심검문을 시도한 B경위를 향해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A씨는 술에 취해 칼 소지 경위, 찌른 경위 등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도 공무집행 중인 경찰을 향한 중국동포 범죄가 몇차례 문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해 7월에는 경기도 수원에서 30대 중국동포 남성은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가 자신에게 음주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에게 주먹을 휘두른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울산에서 20대 중국인 남성이 술을 먹고 운전을 하다 단속을 하던 경찰을 들이받아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공무집행중인 경찰관을 향해 칼을 휘두른 만큼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그동안 중국동포 강력 범죄로 인한 사회적 불안이 여러차례 재기됐다. 올해도 중국동포는 지난 1월 방화에 이은 흉기 난동, 지난 2월과 3월에는 살인 사건이 있었다. 3월에는 일명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씨(33) 부모 피살 사건의 공범 3명이 중국동포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는 경찰까지 공격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중국동포 범죄에 대한 비판 여론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30대 남성 회사원 송모씨는 "중국동포 범죄에 대한 소식들을 자주 접하다보니 오해가 생길 수밖에 없다“면서도 “특히 이번처럼 경찰에게 흉기를 휘둘렀다는 점은 충격"이라고 밝혔다.

20대 여성 김모씨는 "모든 중국동포들이 범죄를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이와 같은 사건 소식을 접하면 두려움이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