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청 공무원노조 "5급 사무관 인사교류는 지방자치 역행"
진안군청 공무원노조 "5급 사무관 인사교류는 지방자치 역행"
  • 전북투데이
  • 승인 2021.12.0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진안군청 공무원노조가 전북도의 5급 사무관 인사교류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진안군제공)

진안군청 공무원 노동조합이 1일 전북도의 5급 사무관 인사교류에 대해 "지방자치를 역행한다"고 비난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진안군은 전북에서 가장 많은 산림면적을 보유하고 있으나 지방자치제도가 시작되면서 지금까지 전북도 사무관이 자리를 차지했다"며 "진안군의 녹지직은 총 17명으로 전북도에서 5급 과장자리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승진은 꿈도 꾸지 못한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진안군은 전북 발전의 근원인 용담댐 건설의 가장 큰 피해지역"이라며 "진안군이 이러한 아픔을 겪었으나 전북도는 이를 무시해도 한참 무시하는 불합리한 인사교류를 진행해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진안군청 공무원 노조는 지난해 11월과 12월 전북도 총무과와 면담하고 인사교류 반대 서명서를 도지사 비서실에 전달했다. 비서실장 면담을 했으나 이후 전화 한통도 전북도로부터 받지 못했다"며 "전북도 인사부처는 전혀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조는 "전북도는 95% 이상이 5급 이상으로 퇴직하지만 14개 시군은 90% 이상이 6급 이하 하위직으로 퇴직한다. 전북도는 5급 이상 사무관이 20%가 넘지만 시·군은 평균 5%도 안된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의 형태가 과연 정부가 공언하고 있는 '정의와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를 기초단체장이 개선하려 해도 예산과 감사라는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기 때문에 불합리한 일방적 인사교류를 거부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현재 진안군청에 남아있는 사무관 2명은 복귀하고 일방적 인사교류를 즉각 중단하며 노동조합과 도지사 간 대화의 자리를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전북도의 문제 해결 노력이 없다면 강도 높은 투쟁을 이어나가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