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산학원 비리 의혹‘ 검찰 수사 속도…설립자 등 구속
‘완산학원 비리 의혹‘ 검찰 수사 속도…설립자 등 구속
  • 권남용 기자
  • 승인 2019.05.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완산학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전주지검은 완산학원 재단 사무국장 A씨(52)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리모델링사업 등 각종 시설공사의 예산을 부풀려 집행한 뒤 거래업체들로부터 차액을 돌려받는 등의 방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10년 간 횡령한 금액만 30억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베이트를 제공한 업체만 수십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결과 A씨는 완산학원 설립자이자 전 이사장인 B씨(74)의 지시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횡령된 금액은 대부분 B씨가 개인적으로 사용했으며, 일부는 A씨가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최근 B씨를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B씨는 횡령이외에도 교사 부정채용 등 다양한 범죄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 완산학원에 대한 검찰수사는 해당 학교법인이 각종 회계비리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이뤄졌다. 전북교육청은 감사를 통해 해당 학교법인에 비리정황을 포착,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장을 접수받은 전주지검은 완산학원에서 운영 중인 완산중학교와 완산여고 및 설립자 자택, 기업체 등을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해왔다.

또 학교관계자 등에 대한 소환조사도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사법처리대상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 횡령액수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수사대상에 오른 피의자는 이미 사법처리가 된 A씨와 B씨를 포함해 법인 이사와 학교 관계자 등 11명이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채용비리 등 공소시효가 끝난 부분에 있어서도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면서 “이번 달 안이면 수사가 마무리될 것을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