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대신 맞아드려요" 17차례 대리 접종 男…몸 상태는?
"백신 대신 맞아드려요" 17차례 대리 접종 男…몸 상태는?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1.01 21: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출신 압둘 라힘. (sns 갈무리) 

인도네시아에서 한 남성이 돈을 받고 코로나19 백신을 17차례, 총 14명을 위해 대리 접종한 사실이 알려졌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는 식당이나 카페를 방문하려면 백신 접종 증명서가 필수인데, 지병이 있거나 백신 접종을 꺼리는 사람들이 ‘대리 접종자’를 구했고, 해당 남성이 이에 호응한 것이다.

지난 31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인도네시아 중부 술라웨시 남부 핀랑에 사는 압둘 라힘(49)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람들에게 돈을 받고 백신을 대신 맞아줬다"고 밝혔다.

압둘은 "백신을 대신 접종 받은 대가로 인당 10만~80만 루피아(한화 8000원~6만7000원)을 받았다"며 "난 14명에게 의뢰를 받아 코로나19 백신을 17차례 접종했다고 말했다.

이어 "접종 장소에 가서 의뢰인의 신분증 사본을 제시하고 백신을 맞았다"며 "하루에 3명의 접종을 대행한 적도 있었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그에 따르면 그는 총 7곳의 접종 기관에서 17차례 백신을 맞았고, 백신 종류는 중국의 시노백과 영국의 아스트라제네가(AZ)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까지 압둘의 건강 상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도네시아 법에 따르면 전염병 통제를 방해하는 사람은 최대 1년의 징역형과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현지 경찰과 인도네시아 보건부는 감염병법에 따라 압둘의 기소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두 2022-01-02 17:08:25
시노백이 살렸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