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김제·부안·고창에 '강풍주의보'…눈발 날리는 곳도
전북 군산·김제·부안·고창에 '강풍주의보'…눈발 날리는 곳도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1.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이 강추위에 몸을 움츠린채 출근길에 오르고 있다.

11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군산과 김제, 부안, 고창 등 전북지역 4개 시·군에 이날 오전 3시를 기해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또 서해남부전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강풍주의보는 오는 12일 새벽께 해제될 것으로 예고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 내외로 떨어지고, 낮 동안에도 영하의 기온을 보이겠다. 여기에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또 오전 6시를 기준으로 고창과 무주, 진안 등 일부 지역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눈발이 날리고 있다. 현재까지 적설량은 고창 2.2㎝, 무주 1.7㎝, 부안 0.9㎝ 등이다.

눈은 서해안의 경우 오후 6시까지 내리겠고, 고창과 부안 등 남부서해안은 오는 12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적설량은 1~5㎝ 미만이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밤부터 내린 눈이 얼어 도로 결빙이 발생할 수 있다"며 "출근길 교통안전에 주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