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3번 맞으면 충분"-이스라엘 전문가
"코로나 백신 3번 맞으면 충분"-이스라엘 전문가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1.1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기사 - CNBC 갈무리

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가장 서둘렀고, 부스터샷(추가접종)도 가장 먼저 실시한 이스라엘의 저명한 전염병 전문가가 "대부분 사람들은 코로나19 백신을 3회 접종하면 충분하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CNBC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의 저명한 전염병 전문가인 세바 메디컬 센터의 예얄 레셤 교수는 이날 CNBC와 전화 인터뷰에서 “백신 3회 접종이 상당히 장기간 면역을 제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백신을 3회 접종할 경우, 비교적 장기간 면역이 지속돼 코로나 19로 인한 중증에 빠지는 것을 막아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변이에 대비하기 위해 매년 백신을 업데이트해야 할 수도 있지만 오미크론의 경우처럼 독성이 약할 경우, 추가접종이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은 이미 노인, 일부 의료 종사자 및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을 위해 4차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이는 세계 최초다.

레셤 교수는 "4차 접종이 면역을 더욱 강화시켜 준다는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항체가 감소하는 경우를 대비해 이스라엘은 4차 접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다른 나라의 보건 당국은 4차 접종이 필요한지에 대해 의견이 갈리고 있다.

영국 보건당국은 지난 주 "아직까지 4차 접종을 도입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심각한 면역 저하가 있는 사람들에게 4차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는 "전염성이 높은 오미크론 변이 때문에 4차 접종이 예상보다 빨리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부유한 국가에서 너무 많은 추가 접종을 실시하면 빈곤한 국가의 백신 접근권을 박탈해 코로나19가 더욱 창궐할 수 있다고 경고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