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추가 금리 인상 시사…"기준금리 1.5%도 긴축으로 볼 수 없어"
이주열, 추가 금리 인상 시사…"기준금리 1.5%도 긴축으로 볼 수 없어"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1.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연 1%에서 1.25%로 올라서 이른바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기준금리가 1.5%가 된다고 하더라도 '긴축'으로는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열린 '1월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금통위는 이날 기준금리를 종전의 1.00%에서 1.2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가 지난해 8월 인상되고 나서 3차례 인상됐다. (오늘 결정으로 기준금리는)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으로 다시 돌아갔다"며 "성장과 물가의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고려해 보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서 여전히 완화적 수준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금리인상 배경 중의 하나로 '금융위험의 불균형을 줄여나갈 필요가 여전히 크다'고 말씀드렸는데, 이런 걸 감안하면 여전히 경제상황에 맞춰서 금리를 추가 조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한번 더 인상해서 1.5%로 간다면 긴축으로 볼 수 있느냐에 대해선 앞으로의 경제흐름, 또 저희들이 추정하는 중립금리 수준, 또 준칙금리 등에 비춰볼 때 기준금리가 1.5%가 된다고 하더라도 긴축으로 볼 수는 없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