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기준금리 1.25%로 인상…"통화정책 정상화 일정 수준 달성"
금통위 기준금리 1.25%로 인상…"통화정책 정상화 일정 수준 달성"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1.14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연 1.2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다시 돌아갔다. 1년 10개월만이다.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1월 정례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앞서 2020년 3월 코로나19발(發) 금융시장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해 '빅컷'(0.50%p 인하)을 전격 단행, 1.25%였던 기준금리를 단숨에 0.75%로 낮췄고 같은해 5월에는 0.50%로 0.25%p 추가 인하했다.

그러나 이듬해인 2021년 8월 금통위 회의에서 기준금리는 0.75%로 0.25%p 전격 인상됐으며 11월에는 1.00%로 올랐다.

금통위의 이번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앞두고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은 엇갈렸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5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68개 기관)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57명은 기준금리 동결을, 43명은 인상 전망을 내놨다.

반면 <뉴스1>이 이번 금통위를 앞두고 국내 증권사 소속 애널리스트 1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선 이들 모두가 0.25%p 인상을 예상했다. 시장 민감도가 비교적 높은 애널리스트 사이에선 이번 금통위 결정을 앞두고 금리 인상 쪽으로 전망이 기울었던 것이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번 금통위 결정을 두고 "코로나19 충격 이후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적극적으로 내렸는데, 이번에 그 이전 수준으로 복귀를 했으니 통화정책 차원에서 정상화를 일정 수준 달성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경기개선의 흐름 속에서 물가가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는 점을 감안해 금통위가 이번 금리 인상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불균형 측면에서 가계부채와 부동산 가격 상승에 대응해야 한다는 인식도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이번 기준금리 결정의 변수였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치명률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다고 알려진 데다, 물가는 현재 가장 높은 구간을 지나고 있어 금리인상 압력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며 "가계부채와 부동산 가격 오름세 역시 둔화되고 있긴 하지만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 금통위가 금융불균형 누적에 대한 대응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대외적으로는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시계가 앞당겨지고 있으며 국내에서 올해 3월 치러지는 대선과 총재 임기 만료 일정 역시 이번 금통위 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본다"며 "일단 기준금리 정상화는 일단락 됐다고 보며, 아직 중립금리에 이르렀다고 보긴 어렵지만 향후에는 긴축에 가까운 흐름이 나타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