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판로 걱정 없는 농산물 유통체계 구축
익산시, 판로 걱정 없는 농산물 유통체계 구축
  • 권남용 기자
  • 승인 2022.01.19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분야 48개 사업 278억원 투자, 1,300여억원 농산물 매출 목표
안전관리 강화, 농가조직화, 브랜드가치 향상에 278억 원 집중 투자

익산시가 지역 농가들이 판로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다양한 농산물 유통체계를 구축한다.

특히 시는 지역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선순환 체계로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고 농업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19일 시는 영세농이 안정적으로 영농에 종사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농산물 유통채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1천300여억원의 농산물 매출 목표를 설정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이는 지난해 실적보다 12% 증가된 수치로 4개 분야, 48개 사업에 278억 원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분야별로 푸드플랜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과 통합마케팅 활성화, 익산쌀 소비 촉진, 마을전자상거래 확대 등을 추진한다.

우선 먹거리 안전성 제고와 지역 내 소비체계 구축을 위한 안전관리, 학교무상급식 지원 등 22개 사업에 230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총괄할 푸드통합지원센터 APC 시설건립이 4월에 착공된다. 이어 학교급식을 넘어 공공급식 체계로 단계적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 공급을 위한 모니터링단 운영 등 안전성 검사를 확대 시행한다.

규모화·전문화된 통합마케팅조직 육성을 위해 9개 사업, 13억원을 투자한다.

탑마루 농산물 명품화를 통한 지역 내·외 농산물 홍보와 판매경로 발굴로 수도권 주요 백화점, 온라인, 수출 등 대량 소비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딸기, 블루베리, 마 등 신규 전략 품목을 집중 육성하고 주요 품목에 대한 철저한 공동선별·출하로 탑마루 브랜드 가치를 높임으로써 대외협상력을 강화한다.

익산 탑마루의 명성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기 위하여 기업 맞춤형 쌀 생산단지 조성 등에 26억원을 투자해 쌀 판로 해소를 위한 16개 사업을 추진한다.

기업 맞춤형 익산 쌀 2만4천톤 공급 확정으로 올 3월부터 2천여 명의 농가가 참여하는 3천100ha 규모의 기업 맞춤형 쌀 생산단지를 확대 조성한다. 이를 토대로 철저한 품질관리와 대기업과의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CJ(씨제이), ㈜하림, 본아이에프 등에 고품질 원료곡을 공급한다.

이밖에도 활력 가득한 농촌 만들기를 위한 마을전자상거래 사업에 9억 원이 투자된다.

오픈마켓 뿐만 아니라 라이브 방송을 추진하여 새로운 농산물 판로 확대하고 홈페이지(익산몰) 리뉴얼·택배박스 디자인 개선·택배비 지원금 증액 등을 통해 다양한 개편을 시도한다.

최봉섭 미래농정국장은 “농산물을 생산하는 텃밭에서 소비하는 식탁까지 유통과정을 면밀히 살펴 농민들이 정성껏 키운 농산물이 제값을 받으며 판로걱정 없이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비자들은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들어 지역 농업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