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미혼남녀 84.2% 무주택…"이번 생에서 내집마련 힘들 것 같다"
2030 미혼남녀 84.2% 무주택…"이번 생에서 내집마련 힘들 것 같다"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4.0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제공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2030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자가 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 100명 중 84명은 주택을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연은 오픈서베이를 통해 미혼남녀 1000명(25세~39세 이하 남녀 각 500명)을 대상으로 주택 보유 관련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0%p다.

조사에서 '자가를 보유 중이십니까?' 질문에 '보유 중이다'는 15.8%,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84.2%로 각각 집계됐다. 남성은 19.2% 대 80.8%, 여성은 12.4% 대 87.6%였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0.2%, 89.8%, 30대가 21.4%, 78.6%로 각각 응답했다. 연령이 높을수록 자가 보유율이 높았다.

보유 중이라고 답한 이들은 '자가 마련 방법'으로 '부모님 지원'(46.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Δ스스로 마련(32.3%) Δ은행 대출로 마련(18.4%) Δ친인척의 지원(2.5%) 순이었다.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답한 이들은 '자가 마련 계획'으로 '은행 대출'(43.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Δ스스로 마련(41.9%) Δ부모님의 지원(12%) Δ기타(1.7%) 등이다.

참여자들은 "이번 생은 힘들 것 같다" "잘 모르겠다" "마련하지 못할 것 같다" 등을 기타 응답으로 기재하기도 했다.

최명옥 가연 커플매니저는 "자가 현황과 이유를 수치로 살펴보니 내 집 마련에 대한 MZ세대의 현실과 고민이 와 닿았다"며 "결혼 의향이 있는 남녀에게 자가 마련은 최고의 고민거리"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층 대상 대출 지원을 상향하고 주택 청약시 생애최초와 신혼부부 등 특공 비율을 늘리는 등 현실적인 방안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