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 만들자…정부, 1년 4조원씩 돈 댄다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 만들자…정부, 1년 4조원씩 돈 댄다
  • 권남용 기자
  • 승인 2019.05.2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연구개발(R&D) 투자를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확대 추진한다.

정부는 22일 오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연간 2조6000억원 수준인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R&D 투자를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차세대 유망기술 개발을 중점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가 판단하고 있는 유망기술로는 Δ면역세포 활용 표적항암제 등 재생의료·바이오의약품 Δ신약개발 전주기 지원을 통한 유망 후보물질 발굴 및 중개연구 ΔAI 영상진단기기 등 융복합 의료기기 및 수출 주력품목 기술고도화 등이다.

또 신약개발 R&D 성공률 제고를 위해 민간 벤처투자와 공동으로 우수 물질을 선별 투자하는 '투자연계형 R&D'도 신설하고, 범부처 R&D 협업 및 공동기획을 확대하기로 했다.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금융·세제 지원도 강화한다.

연 매출 1조 원 이상의 블록버스터 국산 신약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총 15조원 규모로 조성 중인 '스케일업 펀드'를 활용, 향후 5년간 2조원 이상의 정책금융을 바이오헬스 분야에 투자한다.

제약·바이오 기업 연구개발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신성장동력·원천기술 R&D 세액공제 대상에 바이오베터 임상시험비를 추가하고, 이월기간 연장(현행 5년→10년)을 추진한다.

또한, 올해 일몰 예정인 글로벌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시설 투자세액공제에 대한 지속 지원방안을 마련해 의약품 수출 시 필수적인 국제수준의 생산시설 확보를 지원할 예정이다.

제약·바이오 기업이 필요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산업 특성에 맞는 회계·공시·상장기준도 마련한다. 비상장 바이오기업의 가치평가 기준을 마련해 기관투자자 투자를 촉진하고 기술경쟁력·R&D 역량을 반영한 상장심사기준도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상장 바이오기업의 공시 부담 완화를 위한 공시지원제도도 시행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정부의 R&D 지원은 민간 제약회사에게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민간이 하기 어려운 R&D를 지원할 예정이고 제약업체에서 새롭게 찾아낼 수 있는 물질 부분에 집중해서. 국가 R&D를 많이 마련하겠다. 금융권과도 지원책을 같이 동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