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병만 모친, 조개 잡다 부안 갯벌서 참변
개그맨 김병만 모친, 조개 잡다 부안 갯벌서 참변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5.0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김병만

전북 부안의 한 갯벌에서 조개를 잡다가 밀물에 숨진 70대 여성이 개그맨 김병만씨(47)의 모친으로 확인됐다.

4일 전북 부안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50분께 "변산면 하섬 좌측 바위에서 3명이 조개를 채취 중인데, 위험해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바위 위에 고립돼 있던 2명을 우선 구조했다. 이후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A씨(70대)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조사결과 A씨 등 3명은 전날 오전 8시께 하섬 일대를 찾아 조개를 채취하던 중 물때를 인지하지 못해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나머지 일행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병만씨의 소속사 SM C&C는 "김병만의 모친께서 금일 별세하셨다"며 "장례는 조용히 치를 예정이다, 가족들이 고인을 애도할 수 있도록 배려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김병만씨는 전북 익산시 동이리장례식장에서 모친의 빈소를 지키고 있다.

김병만씨는 2002년 KBS 공채 17기 개그맨으로 방송 활동을 시작해 '개그콘서트'에서 달인 캐릭터(특성)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어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을 히트시키며 2013년, 2015년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