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마친 文, 걸어서 마지막 퇴근…靑직원들 '파랑' 풍선 들고 환송
임기 마친 文, 걸어서 마지막 퇴근…靑직원들 '파랑' 풍선 들고 환송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5.0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을 향해 손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날인 9일 오후 5시54분쯤 청와대 본관을 나와 마지막 퇴근길에 나섰다.

문 대통령의 퇴근길에는 청와대 직원들 700여명이 환송을 나왔다. 이들은 청와대 본관부터 대정원까지 도로변을 따라 도열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마지막 퇴근길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본관 앞에 마중나온 직원들을 보고 미소지으며 화답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각각 청와대 직원들을 대표한 두 명의 직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직원들에 일일이 박수치며 인사했다.

직원들은 대부분 흰색, 하늘색, 파란색 등 푸른 계열의 풍선을 들고 있었으며 일부 직원들은 각자 눈에 띄는 플래카드를 준비하기도 헀다.

문 대통령은 '문재인 평범한 매일을 응원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든 직원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나누었다.

김 여사는 '함께 한 1826일, 잊지못할 43824시간'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응원한 직원 앞으로 다가가 호응해주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대정원과 정문 앞까지 도열해있는 직원들에게도 일일이 인사를 나눈 뒤 정문을 통해 시민들이 모여있는 청와대 앞 분수대로 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