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립미술관, 24일부터 장 마리 해슬리 특별전
전북도립미술관, 24일부터 장 마리 해슬리 특별전
  • 전북투데이
  • 승인 2022.06.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립미술관은 오는 24일부터 장 마리 해슬리의 특별전을 전시한다고 22일 밝혔다.(전북도립미술관 제공)

뉴욕 소호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추상표현주의 작가 장 마리 해슬리의 특별전이 전북에서 열린다.

전북도립미술관은 오는 24일부터 장 마리 해슬리의 특별전을 전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장 마리 해슬리는 1939년 프랑스 북동부에 있는 알자스 지방에서 태어났다. 1960년대 말 팝 아트의 기류가 강하던 뉴욕으로 이주, 잭슨 폴록, 윌리엄 드 쿠닝과 같은 표현주의적인 작품을 발전시켰다. 해슬리의 작품은 캔버스 화면 전체에 다양한 색들을 즉흥적이면서 민첩하게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특별전은 '장 마리 해슬리-소호 너머 소호'를 주제로 작가의 작품 중 뉴욕 현대미술의 다양한 흐름속에서 일구어낸 대표적 드로잉, 회화, 조각, 설치 등 112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밖에도 작가의 예술 활동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기록 사진과 청사진, 포스터, 문헌 등 자료도 함께 전시된다.

전시전은 오는 10월30일까지 만나볼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전북도립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