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국회의원 특정상임위 쏠림, 현안은 어떻게?
전북 국회의원 특정상임위 쏠림, 현안은 어떻게?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에 안호영, 윤준병, 이원택 등 3명 몰려
새만금전북 특별자치도, 공공의대 등 현안 관련 상임위에는 전무
국회본회의장. 자료사진
국회본회의장. 자료사진
전북 지역 국회의원의 특정 상임위 쏠림 현상이 현실화 돼 전북 일부 현안 해결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야야가 국회 원구성을 마무리한 가운데 전북 지역 여야 국회의원(지역구)의 상임위 배정 명단을 확인한 결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에 안호영(완주·무주·진안·장수), 윤준병 (고창·부안), 이원택(김제·부안) 3명의 의원이 몰렸다.

또,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김윤덕(전주 갑),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 등 2명이 그리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에는 신영대 의원이 배정됐다.

또한 정무위원회에 김성주(전주 병), 기획재정위에 한병도(익산 갑), 국토교통위에 김수흥 의원(익산 을)이 각각 배정됐다.

새만금전북특별자치도나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등 전북 현안이 걸려있는 행정안전위나 보건복지위에는 도내 지역구 의원이 배정되지 않았다.

이밖에 전북 출신 민주당 의원의 국회 상임위 배정을 보면 홍익표 의원이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최강욱(비례) 의원이 법제사법위, 박용진 의원이 정무위 , 양경숙(비례) 의원과 양기대 의원이 기획재정위, 윤영찬 의원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안규백 의원이 국방위, 그리고 진성준 의원이 환경노동위 소속이다.

국민의힘 전북 출신 의원은 조수진(비례)의원이 법사위, 이용(비례),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 정운천(비례), 이종성(비례)의원이 보건복지위 소속이다.

전북 현안과 관련해서는 여야 전북 출신 의원 등 인적 네트워킹을 최대한 활용해 돌파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전북CBS 김용완 기자 deadl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전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