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는 '렌탈'로…전기차 구매 비용 3530→1430만 원
배터리는 '렌탈'로…전기차 구매 비용 3530→1430만 원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자동차 등록원부에 전기차와 배터리 소유자 별도 기재할 수 있게 '자동차등록령' 개정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황진환 기자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황진환 기자

전기자동차 초기 구매 비용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정부가 전체 전기차 가격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배터리를 따로 빌려 쓸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8일 열린 '제2회 국토교통 규제개혁위원회'에서 '전기차 배터리 구독서비스'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 구독서비스는 지금처럼 소비자가 배터리를 차량 본체와 함께 구매하지 않고 구독서비스 제공 업체에 매달 배터리 사용료를 따로 내는 방식을 말한다.

국토부는 자동차 등록원부에 자동차 소유자와 배터리 소유자를 분리해 등록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자동차등록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현행 자동차등록령에 따르면 자동차 외에 배터리 소유권을 분리해 등록하는 게 불가능해 배터리 구독서비스 상품 출시에 제약이 있었다.

배터리 구독서비스 출시가 전기차 구매자의 초기 비용 부담을 획기적으로 낮춰 전기차 보급 확산 및 배터리 관련 신산업 육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정부가 제시한 사례에 따르면 가격이 4530만 원인 니로EV 신차 경우 지금은 1천만 원 보조금(국비 700만 원, 지방비 평균 300만 원)을 제하더라도 구매자가 3530만 원을 부담해야 한다.

그러나 구독서비스 도입으로 배터리 가격 2100만 원이 빠지면 구매자의 초기 비용 부담은 1430만 원으로 대폭 감소한다.

다만, 실제 구매자 부담 감소 폭은 배터리 대여료가 어느 정도이냐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희진 기자 heejjy@gmail.com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