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선관위, 6.1지방선거 보전비용 164억 원가량 지급
전북선관위, 6.1지방선거 보전비용 164억 원가량 지급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비용 보전받은 전북지역구 후보자 289명
전액 보전 243명, 50% 보전 46명
전라북도 선거관리위원회.
전라북도 선거관리위원회.

전라북도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6.1 지방선거와 관련해 164억 6740만 원의 보전 비용을 정당 또는 후보에게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선거비용 보전액은 청구 금액 193억 7249만여 원 가운데 29억 5백여만 원을 감액한 것이다.

제8회 지방선거에서 선거 비용을 보전받는 지역구 후보자(전북)는 총 289명으로 당선되거나, 유효투표 총수의 15% 이상을 득표하여 선거 비용 전액을 보전 받는 대상자는 243명, 유효투표 총수의 10% 이상 15% 미만을 득표하여 선거 비용의 50%를 보전 받는 사람은 46명이다.

선거별 보전비용을 보면 △시·도지사선거(2명) 18억 443만여 원 △교육감선거(3명) 33억 3612만여 원, △구·시·군장선거(34명) 35억 4820만여 원 △지역구시·도의회의원선거(32명) 10억 8422만여 원 △비례대표시·도의회의원선거 2억 1187만여 원 △지역구구·시·군의회의원선거(218명) 61억 3919만여 원 △비례대표구·시·군의회의원선거 3억 4337만여 원으로 나타났다.

선거비용 보전은 헌법에 규정된 선거공영제와 공직선거법에 따라 후보자가 지출한 선거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부담으로 선거일 후 보전하는 것을 말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전북CBS 김용완 기자 deadl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