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시중은행 임원들, 최근 3년 동안 성과급 1083억 원 수령"
"4대 시중은행 임원들, 최근 3년 동안 성과급 1083억 원 수령"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민 "서민은 어려운데…금리인상기 성과급 잔치"
"국민 눈높이에 맞는지 의문…예대금리차 해소해야"
황진환 기자
황진환 기자

4대 시중은행이 지난 3년 동안 임원들에게 성과급으로 1천억 원 이상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인상기에 서민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가운데, 은행들의 '성과급 잔치'가 적절한지 의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부터 올해 5월까지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하나) 임원들이 수령한 성과급은 1083억 원이었다.
 
은행별 해당 성과급 규모는 우리은행 347억 4천만 원, 국민은행 299억 원, 신한은행 254억 원, 하나은행 183억 원 순으로 많았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실 제공

임원 개개인 별로 따지면 성과급이 가장 높은 곳은 국민은행으로, 한 임원은 2020년에 12억 원을 받기도 했다. 같은 해 우리은행 임원은 최대 6억 1천만 원, 하나은행 임원은 최대 5억 원, 신한은행 임원은 최대 3억 1100만 원을 수령했다.
 
이 같은 성과급 지급이 이뤄지는 기간에 한국은행이 작년 8월부터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올리면서 해당 은행들의 대출 금리도 함께 상승했다. 
 
김 의원은 "대출 금리 상승으로 서민들은 이자 상환도 어려운 상황에서 시중은행들이 성과급 잔치를 했다는 사실에 깊은 유감"이라며 "연간 10억 원이 넘는 성과급이 국민적 눈높이에 맞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예대금리차 해소를 위해 금융당국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고, 국회에서도 관련 법률 및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