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번식 암소, 더위 피해 줄이려면
한우 번식 암소, 더위 피해 줄이려면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온 스트레스, 임신에 부정적 영향
알곡 혼합사료 급여, 송풍팬 가동해야
한우 번식 암소. 농촌진흥청 제공
한우 번식 암소. 농촌진흥청 제공

농촌진흥청이 한우 번식 암소의 더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관리 방법을 안내했다.

소는 가축 더위 지수가 72 이상이 되면 고온 스트레스를 받는다. 스트레스가 지속되면 성장과 번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게 농촌진흥청의 설명이다.

농촌진흥청 연구진은 온도와 습도를 통해 사료 및 음수 섭취, 호흡수, 미생물 조성 등 한우 암소의 생리적 특징을 비교했다.

연구진은 고온 스트레스가 번식 암소의 임신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며 사육 농가의 적극적 고온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름철에는 알곡 혼합사료의 급여 비율을 높여 소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줄여준다.

항산화 기능을 가진 비타민E와 셀레늄을 같이 급여한다. 이는 반추위 온도를 낮추고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생리적 반응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축사 지붕에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추고, 송풍팬을 가동해 고온다습한 공기가 배출되도록 한다.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한우연구소장은 "한우 번식 암소의 임신율은 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만큼, 쾌적한 사육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전북CBS 최명국 기자 psy14072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