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재선충병, "전북 4곳 빼고 다 뚫렸다"
소나무재선충병, "전북 4곳 빼고 다 뚫렸다"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 시군 가운데 10개 시군 감염목 발생
청정지역 회복 요원, 지리산 권역 남원에서도 확인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에 대한 훈증 작업(전북 순창군 동계면). 김용완 기자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에 대한 훈증 작업(전북 순창군 동계면). 김용완 기자

전북 지역에서 소나무재선충병 안전지대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소나무재선충병 무풍지대는 무주와 진안, 장수 그리고 고창 등 4개 군이다.

나머지는 모두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지역에 이름을 올렸으며 도심권인 전주와 익산, 군산도 무사하지 못했다.

지리산권역인 남원도 도심(향교동)에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이 확인됐다.

전라북도는 앞서 소나무 재선충 방제사업을 통해 오는 2017년까지 소나무재선충병 청정 지역을 선언하기로 했지만 이 목표는 이미 물 건너간 지 오래다.

소나무재선충 현미경 사진. 산림청
소나무재선충 현미경 사진. 산림청

전북 지역에서는 2007년 익산시 함열읍 다송리와 임실군 덕치면 물우리에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이 첫 확인됐다.

익산은 2010년 한 때 청정 지역 지위를 회복했으나 다시 감염목이 발생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2022년 4월 기준, 전국 135개 시·군·구에서 피해 고사목이 38만 그루에 이른다.

소나무재선충은 크기 1mm내외의 실 같은 선충으로 매개충(솔수염하늘소,북방수염하늘소)의 몸안에서 서식하다가 새순을 갉아먹을 때 상처부위를 통해 나무에 침입한다.

침입한 재선충은 빠르게 증식해 수분, 양분의 이동 통로를 막아 나무를 죽게 하는 병으로 치료약이 없어 감염되면 100% 고사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전북CBS 김용완 기자 deadl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