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라이트헤베급 KO 머신의 격돌…산토스-힐 맞대결
UFC 라이트헤베급 KO 머신의 격돌…산토스-힐 맞대결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FC 제공
UFC 제공
 
UFC 라이트헤비급에서 KO승이 주특기인 두 파이터가 격돌한다.
   
UFC 라이트헤비급 랭킹 6위 티아고 산토스(38·브라질)와 10위 자마할 힐(31·미국)이 오는 7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 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메인 이벤트를 장식한다.
   
최고의 화력을 가진 타격가의 매치다. 산토스는 지금까지 UFC에서 11번의 KO/TKO승을, 힐은 5번의 경기 중 3번의 KO/TKO 승을 거뒀다.
   
산토스는 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35·미국)를 상대로 타이틀에 도전했던 베테랑이다. 양쪽 무릎이 부상당한 상태에서도 존스를 패배 직전까지 밀어붙일 정도의 저력을 보여줬다. 다만 무릎 수술 후엔 1승 3패로 부진하다.
   
산토스는 4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난 전진할 것이고, 힐을 KO시킬 것"이라며 "지난 경기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는 힐은 UFC 4승 1패 1무효 전적의 신예다. 최근 라이트헤비급 랭커인 지미 크루트(26·호주)와 조니 워커(30·브라질)를 KO로 무너뜨리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힐은 "존스와 싸울 때의 산토스가 나타난다 해도 내가 이길 거다. 그렇다 해도 아무것도 변할 게 없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날 대회에서는 디 얼티밋 파이터(TUF) 시즌 30의 헤비급과 여성 플라이급 결승전이 펼쳐진다.

TUF는 체급별로 8명의 출연자가 토너먼트를 치러 우승자가 UFC와 계약하는 형식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에는 UFC 웰터급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35·미국)의 동생 모하메드 우스만(33·미국)이 헤비급 결승전에 진출했다. 상대는 5승 무패의 잭 파우가(34·미국)다.
   
여성 플라이급 결승에서는 그래플러 줄리아나 밀러(25·미국)와 타격가 브로건 워커(33·미국)가 맞붙는다.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ace091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